Quantcast

'꽃파당' 공승연-서지훈, 돌고 돌아서 만난 운명.. "개똥아" 애틋함 가득 (1)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10.08 23: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꽃파당' 공승연과 서지훈이 결국 다시 마주했다. 

8일 방송된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는 개똥(공승연 분)을 만나러 찾아온 이수(서지훈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개똥은 이수를 보고 깜짝 놀랐다. 한번도 연락이 없었던 그였기에 갑작스러운 만남이 당황스러웠다. 반갑지만 한편으로는 속상했을 터. 두 사람은 다리에서 조용히 대화를 나눴다. 개똥이는 "왜 이제야 나타났냐"며 이수의 가슴을 쳤다. 서럽게 우는 개똥을 보던 이수는 "그거가지고 되겠냐. 더 쎄게 쳐라"며 자신을 원망했다. 이어 이수에게 개똥은 "무슨일이 있었냐. 연통 한번 없었다"며 서운해했고, 이수는 "내게 모르는 친척들이 생겼다. 내가 양반이라고 하더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개똥은 주저앉아 눈물을 흘렸고, "다행이다. 우리 수는 그런 사람이 아닌데 다행이다 정말"라고 답했다. 이에 이수는 진심어린 마음으로 그를 안아줬다. 

공승연 /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캡처
공승연 /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캡처

이수는 개똥에게 조심스레 비녀를 건넸다. 범상치 않은 비녀를 본 개똥에게 이수는 "꼭 방법을 찾아서 너한테 올테니까 일이 다 끝나면 우리 약속한대로 혼례를 다시 올리자"며 제안했다. 개똥은 그런 이수를 믿고 싶을 터. 또한 그에게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한마디도 묻지 않았다. 이수의 배웅을 받으며 개똥은 꽃파당으로 다시 들어갔다. 이수는 하염없이 개똥을 바라봤고, 그런 그에게 매파 마훈(김민재 분)가 등장했다. 마훈은 "왜 다시 나타났냐. 곧 혼례를 하게 될지도 모르는데 이게 무슨 짓이냐. 간신히 마음을 붙잡고 사는 애 마음을 흔드냐"며 화를 냈고, 이수는 "곁에 두려고 한다. 놓아줘야 한다고 했지만 안되겠다. 아무리 어렵고 힘들어도 함께 있고싶다. 안되는 길이라도 기어이 가보겠다. 내 마음은 변하지 않는다"며 단호하게 답했다. 마훈은 이수를 보며 과거 이수가 자신을 찾아왔을 때의 태도와 달라진게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이윽고 이수는 자신을 도와달라며 마훈에게 부탁했다. 

한편,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조선 최고의 매파당 '꽃파당'이 왕의 첫사랑이자 조선에서 가장 천한 여인 개똥을 가장 귀한 여인으로 만들려는 조선 혼담 대 사기극을 그린 드라마로, 배우 김민재와 공승연, 서지훈, 박지훈, 변우석, 고원희 등이 출연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