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에이티즈(ATEEZ), 'WONDERLAND(원더랜드)'로 대중들에게 각인 시킬 그들의 강렬한 색 (종합)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10.08 17: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에이티즈(ATEEZ)가 더욱 강렬해진 자신들만의 색채를 입고 정규 1집 앨범으로 돌아왔다.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에이티즈(ATEEZ) (김홍중, 박성화, 정윤호, 강여상, 최산, 송민기, 정우영, 최종호) 첫 번째 정규 앨범 'TREASURE EP.FIN : ALL TO ACTION(트레져 EP.핀 : 올 투 액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에이티즈는 이번 앨범으로 처음으로 정규 앨범을 발매하게 됐다. 김홍중은 "정규앨범을 꽤 오래 준비했다. 쇼케이스를 한다고 해서 긴장을 하기도 했다"며 "좋은 무대 보여드릴테니까 기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지금까지 에피소드 1,2,3를 하면서 달려왔던 여정을 돌아보면서 각자의 트레져를 돌아보면서 시작을 향해서 행진하는 앨범이다. 에이티즈의 강렬했던 모습에 종결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강렬한 모습을 담은 앨범이다"고 앨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컴백은 금방 했지만 앨범 준비는 그전부터 하고 있었다. 첫 정규 앨범이라 신경을 많이 썼다"며 "투어도 다니고 1년 동안 성장했다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노력을 많이 하면서 준비한 앨범이다"고 덧붙였다.

박성화 역시 "이 앨범이 트레져 시리즈 앨범의 끝이라고 말씀드리기보다는 지금까지 숨 가쁘게 돌아와 뒤를 돌아봤을 때 시작점이 어딘지를 찾아보는 앨범이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강여상은 이번 앨범을 '감동'이라는 단어로 표현했다. 그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에이티즈가 많은 노력을 했다. 그 노력이 헛되지 않게 결과가 잘 나왔다. 그래서 감동이라고 표현하고 싶다"고 이유를 밝혔다.

타이틀 'WONDERLAND(원더랜드)'는 에이티즈가 여태까지 보여준 장르들의 완결판으로, 트레져 시리즈 여정 속 울려 퍼지는 '에이티즈표 행진곡'이다.

에이티즈(ATEEZ)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에이티즈(ATEEZ)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보여준 타이틀곡 'WONDERLAND'의 안무는 지금까지 에이티즈가 보여줬던 강렬함의 집결판이었다. '역시 에이티즈'라는 반응이 나올 정도로 강한 비트와 디테일이 살아 있는 화려한 안무가 인상적이었다.

정윤호는 "평소 곡들이 강렬하고 퍼포먼스가 어려운 곡이 많다. 저희가 습득을 하며 연습을 하면서도 컨셉과 안무가 잘 맞는다고 생각한다. 더욱더 자신감을 가지고 활동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안무애 대한 애정을 뽐냈다.

김홍중은 "데뷔 초부터 강렬한 컨셉을 했다. 지금은 이런 컨셉을 하는 것에 있어서 이질감은 없다. 이런 것을 표현하기 위해 연습을 많이 한다. 지금은 저희에게 자연스러운 컨셉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번 앨범의 티저가 공개되며 지금까지 이어져왔던 에이티즈의 세계관에 대한 추측들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에 김홍중은 "굉장히 많은 추측들이 있다고 들었다"며 "이번 앨범에서도 많은 컨텐츠가 나올 거다. 저희가 직접 공개하는 공식적인 컨텐츠를 통해서 조금씩 해석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한다"고 작은 스포일러를 날렸다.

에이티즈(ATEEZ) / 서울, 정송이 기자
에이티즈(ATEEZ)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 외에도 에이티즈의 깊어진 감성을 만나볼 수 있는 '안개', 뭄바톤 스타일의 'WIN(윈)', 멤버들의 리액션이 돋보일 'If Without You(이프 윗아웃 유)', 서로를 향한 마음을 담은 '친구(THANK U)', 리더 김홍중이 작사 및 작곡에 참여한 'Sunrise(선라이즈)' 등 총 11개의 트랙이 담겼다.

'10월 컴백 대전'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10월에는 대형 가수들의 컴백이 예고됐다. 그렇다면 에이티즈가 생각하는 자신들만의 무기는 무엇일까.

김홍중은 "컴백팀이 굉장히 많더라. 나오면서 저희에게는 좋은 배움이 될 것 같았다. 그만큼 많은 무대를 볼 수 있으니까 기대가 많이 된다. 저희가 준비한 것을 보여드리면 컴백 대전 속에서도 저희 것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저희의 컨셉 자체가 무기다. 데뷔 초부터 가져왔던 강렬한 컨셉과 세계관이 큰 무기라고 생각한다. 저희가 제일 잘할 수 있는 것이 에이티즈 표 스타일, 에이티즈 표 무대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으로 정해둔 목표는 없다던 정우영은 "이번 앨범도 멤버들이 다치지 않고 잘 했으면 좋겠다. 저번 앨범에서는 감사하게도 1등을 2번 해서 성취감도 크고 행복함도 컸다"며 "이번 앨범도 지금까지 한 것처럼 아프지 않고 잘 마무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홍중은 "정해진 목표는 아니지만 대중분들에게 에이티즈를 확실하게 각인시킬 수 잇었으면 좋겠다. 퍼포먼스 적으로, 음악적으로 저희가 준비한 것들이 대중들에게 확실하게 각인됐으면 좋겠다는 목표가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에이티즈는 8일 오후 6시 'WONDERLAND(원더랜드)'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