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석준, 병원행 이유?…딸 사빈양 ‘수족구병’ 소식에 안타까움 더해져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10.08 15: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한석준 아나운서가 딸의 병원행 소식을 전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7일 한석준 전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병원에 간 내 딸. 수족구병은 참 무섭네요. 아이도 힘들겠지만 부모맘이란... 세상 모든 부모님이 이런 마음이었군요. 딸 덕분에 하나하나 배워갑니다. #수족구병 #사라져주라 #병원대기중 #여기있는아픈아이들아프지말아주라 머리삔 너무 예쁘지만 촬영직후 망가짐 ㅠㅠ"이라는 내용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석준과 딸 사빈 양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한석준은 품에 딸 사빈 양을 안고 다양한 표정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까지 보여주며 시선을 끌었다.

한석준 인스타그램
한석준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얼른 낫길 바랍니다", "수족구라뇨 안쓰럽네요", "엄청 고생할텐데 걱정되네요", "더욱 건강해질거라고 믿어요" 등 다양한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올해 나이 45세인 한석준은 지난 2003년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방송가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2015년 프리랜서를 선언했고, 현재 소속사는 SM C&C다.

한석준은 프리랜서 선언 이후 '그랑블루', 'F학점 공대형', '아궁이', '싱데렐라', '프리한19', '코드-비밀의 방' 등 방송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꾸준히 활동 중이다.

한석준은 2006년 김미진 아나운서와 결혼했지만, 지난 2013년 성격 차이를 이유로 이혼했다. 한석준은 지난해 재혼해 가정을 꾸렸다. 그의 아내는 사진작가로 나이는 한석준보다 연하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