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에이비식스(AB6IX) 임영민-김동현, “첫 번째 정규앨범 자작곡 실게 돼 영광”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0.07 17: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에이비식스(AB6IX) 임영민-김동현이 첫 번째 정규앨범에 자작곡을 담게된 소감과 비하인드를 전했다. 

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에이비식스(AB6IX)의 첫 번째 정규앨범 ‘6IXSENS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에이비식스는 지난 5월 발표한 데뷔 EP ‘BE:COMPLETE’ 이후 약 5개월 만에 총 11곡이 수록된 첫 번째 정규앨범으로 돌아왔다. 데뷔 EP ‘BE: COMPLETE’이 형태로서의 완전체를 선보인 앨범이라면 이번 정규 앨범 ‘6IXSENSE’는 비로소 에이비식스만의 SENSE 넘치는 음악들로 가득 채운 앨범이다. 

이번에는 이전과 다르게 메인 프로듀서 이대휘 뿐만 아니라 떠오르는 신흥 작곡돌 김동현이 3곡을 만들고, 리더 임영민까지 자작곡을 선보였으며 박우진도 전곡 작사에 참여하는 등 전 멤버들이 고루 괄목할만한 성과를 선보였다. 

에이비식스 김동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특히 김동현은 몽환적인 알앤비 트랙 자작곡 ‘딥 인사이드(DEEP INSIDE)’와 내 옆자리를 비워두겠다는 ‘앤드미(_AND ME)’, 팬들을 생각하면서 만든 ‘이쁨이 지나치면 죄야 죄’의 작곡에도 참여하며 아티스트돌로서의 면모를 자랑했다. 

임영민 역시 다수의 곡 랩메이킹과 함께 사랑을 맞닿을 수 없는 빛과 그림자에 비유한 ‘쉐도우(SHADOW)’라는 자작곡을 앨범에 싣게 됐다. 첫 번째 정규 앨범에 자작곡을 선보이게 된만큼 두 사람의 소회 또한 남다를 듯 했다. 

김동현은 “우선 첫 번째 정규 앨범에 세 곡을 담게되서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있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팬분들이 저희가 생각하고, 느끼고, 표현한 곡을 좋아해주셔서 다섯 멤버 모두 항상 작곡 작사에 대해 많이 생각하고 있다”라고 남다른 팬사랑을 과시했다. 

또한 “제가 실은 곡 중 ‘이쁨이 지나치면 죄야 죄’가 있는데 요즘 음원 차트를 보면 흥행하고 인기를 얻는 곡들이 노래 제목이 다 길더라. 그래서 ‘나도 한 번 길게 지어볼까’라는 생각으로 짓게된 제목이다”라고 제작 비하인드를 전했다. 

임영민은 “저도 이번에 자작곡을 수록하게 됐는데 기존에도 대휘와 자작곡을 수록했다. 하지만 그때는 대휘가 틀을 많이 잡아준 상태에서 제가 멜로디와 가사를 썼다”라고 이야기했다.

에이비식스 임영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이번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제가 전체 프로듀싱한 곡이다. 그래서 저도 남다르고 첫번째 앨범 준비 전부터 쓰기 시작했는데 앨범에 담게 되서 너무 영광이다. 대휘랑 전에 썼던 곡이있는데 연장선의 느낌으로 탄생하게 됐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에이비식스의 첫 번째 정규앨범 ‘6IXSENSE’의 타이틀곡 ‘블라인드 포 러브(BLIND FOR LOVE)’는 데뷔곡 ‘BREATHE’의 연장선상에 있는 딥하우스 넘버로 이전보다 더욱 강렬하고 업그레이드가 된 사운드가 듣는 이의 귀를 사로잡는 곡이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남자의 패기를 느낄 수 있는 유니크한 트랙으로 이대휘의 진두지휘와 임영민과 박우진의 감각적인 랩 메이킹이 돋보인다. 

수록곡으로는 김동현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몽환적 알앤비 트랙 ‘딥 인사이드(DEEP INSIDE)’, 극적인 반전이 듣는 재미를 더하는 힙합트랙 ‘기대’, 래퍼 박우진과 임영민의 가능성을 점칠 수 있는 유닛 힘합 트랙 ‘D.R.E.A.M’, 사랑을 맞닿을 수 없는 빛과 그림자에 비유한 임영민의 세련된 자작곡 ‘쉐도우(SHADOW)’, 에이비식스 보컬 라인이 준비한 드라마틱한 발라드 넘버 ‘낫띵(NOTHING)’ 등 퀄리티 높은 수록곡으로 전체의 완성도를 높였다. 

에이비식스(AB6IX)의 첫 번째 정규 앨범 ‘6IXSENSE’는 타이틀곡 ‘블라인드 포 러브(BLIND FOR LOVE)’는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