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장제원 아들, 노엘(장용준) “너희가 SNS로 배운 얄팍한 정치, 난 눈앞에서 배워”…‘과거 행적 논란’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0.07 11: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자 래퍼 노엘(장용준)이 음주운전으로 교통사고를 일으킨 가운데 과거 발언과 행적이 재조명 받고 있다.

2017년 Mnet 오디션 프로그램 ‘고등래퍼’에 출연해 처음 이름을 알린 노엘은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화제를 샀다.

노엘 SNS
노엘 SNS

그러나 노엘은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매매를 시도하는 등 부도덕적인 행적이 드러나면서 방송에서 하차했다. 당시 바른정당 대변인이었던 장제원 의원 또한 아들을 둘러싼 논란으로 인해 당 대변인과 부산시당위원장 직에서 사퇴했다.

노엘은 성매매 논란이 불거진지 한 달만에 Mnet ‘쇼미더머니6’에 또다시 지원해 질타를 받았다. 

특히 지난 5월에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벤츠 AMG GT라는 3억 원이 덜 되는 차를 샀다. 보험료가 굉장하다. 20살에 참 많은 걸 이뤘다”며 “생일날 스스로 선물 주는 셈 치고 그냥 샀다”고 밝혔다. 이 차량은 최근 노엘이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킨 차량으로 알려졌다.

노엘-장제원 / 노엘 SNS
노엘-장제원 / 노엘 SNS

뿐만 아니라 노엘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신이 무대에서 넘어지는 듯한 모습과 아버지 장 의원의 국회 몸싸움 사진을 함께 붙여 올리며 “3대 가업을 물려받기 위해 몸싸움 체험하려고 일부러 넘어진 겁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장 의원이 몸싸움을 하는 듯한 사진에는 “똑같쥬?”라는 문구를 덧붙여 ‘그래도 아버지인데 너무한 거 아니냐’는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기도 했다. 

또한 노엘은 “너희가 페이스북이나 인터넷 너머로 배운 얄팍한 정치, 난 눈앞에서 배웠다. 그 얄팍한 지식으로 아는 척 좀 하지 마”라며 “난 우리 아빠 부끄러워 한 적 단 한 번도 없어. 나도 보수인데 무슨 잡소리를 하는 거야”라는 등의 글을 게재했다. 

노엘 SNS
노엘 SNS

한편 노엘은 이번 음주 교통사고로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노엘은 “정말 죄송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 피해를 입은 분께도 너무 죄송한 마음이다.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라면서 “경찰 수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고 그에 따른 처벌을 달게 받겠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평생 가슴에 죄책감을 느끼고 반성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장제원 의원 또한 “아들은 성인으로서 모든 법적 책임을 질 것”이라고 사죄의 뜻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