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이해인, “‘아이돌 학교’ 조작 여부 확신할 수 없어…3000명 오디션 참석 말아달라 요청받아” 인스타 폭로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10.07 09: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프로듀스X101'의 조작 논란 이후  '아이돌 학교' 조작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아이돌 학교' 조작의 피해자로 언급되고 있는 이해인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인 입장문을 공개했다.

7일 오전 이해인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그간 어떻게 이야기해야할지 또 어떻게 행동하는게 맞는것인지 망설이느라 또 현재 회사라는 울타리가없어 어떻게 입장을 전해야하나 고민하다 이렇게 이곳에 글을 씁니다"라며 자신의 일을 아빠나 지인과 언론을 통해 알리고 전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해인은 "실제로 저는 조작이 있었는지 없었는지는 알수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그 여부가 제 삶에있어 그렇게 중요한 부분인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많은 시간을통해 삶은 누구에게나 공평할수없다는걸 느꼈고 이번일을 떠나 짧았던 활동을 하면서 팬들을 만날수있었던 운이 저에게는 있었던것 처럼 그저 아이돌학교라는 기회도 그저 제가 못잡은것 뿐이다 라고 생각하며 지내고 있을 따름이었다"고 덧붙였다.

이해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해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해인은 '아이돌 학교' 조작 논란의 진실은 경찰 조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입장고 동시에 "3000명오디션에 관해서는 처음에 참석하지말라하는 요청을 받은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해인은 방송 날짜와 실제 합숙 시작 일자가 엄연히 달랐던 점, 경연 당일 팀내 대결이 아닌 팀과 팀 대결로 룰이 바뀐 일, 일부 팀이 립싱크로 공연한 점, 신곡 미션 이후 제작진의 반대가 있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던 점 들을 언급했다.

이외에도 이해인은 촬영 중간 전속계약서를 받은 인원은 몇 명 뿐이었고, 끼니를 제대로 챙길 수 없었던 촬영 환경 등 부당했던 촬영 과정에 대해 폭로하며 '인권이 없는 현장'이었다고 주장했다.

이해인은 CJ E&M에서 받은 전속계약해지를 할 당시 주고 받았던 서류 봉투와 메모지를 공개하며 "떨어진다음날 계약 해지를 요구했고 그당시있던 조작논란에대해 진실이뭔지 알려달라 하였지만 너가실검에 떠있지않냐 너가더 승리자인거다 라고하는둥 더이상 지쳐 팀이하기싫다는 제게 널위한 팀을 만들어주겠다고 약속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해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해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이해인은 "프듀48 이 한다는 기사를보고 뭐라도 잡고싶은마음에 출연하고싶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너는 하지않는게 좋겠다며 말렸다"며 약속했던 10월 데뷔만을 기다렸다고 설명했다.

"전속계약서상의무를 갑이 이행할수 없다고 판단해 해지합의를 요청했다"고 밝힌 이해인은 "계약을했던 제가 떨어진것처럼 계약이 합격으로 이어지지않은 친구도 있었고 계약하지 않은 친구도 데뷔했기 때문에 그게 조작의 증거나 지표는 아니라는 말을 합격 여부에 대해 아이들은 추측할뿐 그누구도 확신하거나 알수없었다는 사실에 대해 덧붙인다"면서도 '아이돌 학교' 예선에 참여한 3000명 중 선발된 41명이 경연에 임한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올해 나인 26세인 이해인은 지난 2016년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1'에 출연했다. 당시 최종 프로젝트 팀에 합류하지 못했던 이해인은 방송 종영 이후 김소희, 윤채경, 한혜리, 이수연과 함께 아이비아이 (I.B.I)로 활동하며 1장의 싱글 앨범과 예능프로그램 '헬로 아이·비·아이'에 참여했다.

​이해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해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후 이해인은 엠넷의 또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 학교'에 출연했다. '아이돌학교' 경연이 진행되는 동안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던 이해인은 최종 데뷔팀이 발표되던 당시 최종 11위로 탈락이 확정돼 데뷔하지 못했다.

최근 '프로듀스X101'을 비롯한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조작 논란으로 주목 받았다. '아이돌 학교' 역시 예선 불참 출연자가 본선 참여자로 확정됐다는 논란 등이 이어지는 등 조작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해인의 아버지와 지인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언론 등을 통해 '아이돌 학교' 조작 의혹과 관련된 발언을 이어가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