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트리트푸드파이터2’3회 뉴욕 백종원의 점심 육즙 뿜는 햄버거!크림치즈 듬뿍 뉴욕치즈케이크,뉴욕의 바 태번서 야식 버펄로 윙(2)

  • 정희원 기자
  • 승인 2019.10.06 23: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원 기자] 6일 방송된 ‘스트리트푸드파이터2’ 3회에서는 뉴욕에 간 백종원이 오바마 미국 전대통령의 단골집에서 아침을 먹은 백종원이 점심으로 뉴욕 햄버거를 먹으러 푸드트럭을 찾았다. 백종원은 가장 미국적인 미국의 대표적인 런치 메뉴가 바로 뉴욕 햄버거라 말했다. 백종원은 디너가 정찬이란 뜻이라며 정찬이 원래 점심이었는데 산업화가 진행돼 점심을 빨리 먹어야돼서 디너가 저녁이란 말이 되었고, 식사 사이의 간식이란 말이 런치였는데 그 런치가 점심이 되었다 설명했다. 백종원은 푸드트럭에서 ‘토니버거’를 주문했다. 

tvN 예능 '스트리트푸드파이터2' 방송 캡처
tvN 예능 '스트리트푸드파이터2' 방송 캡처

백종원은 한 입 먹고 여태까지 먹었던 메뉴 중 불맛이 제일 잘 살아있다 말했다. 원래 독일 이민자들이 가져온 햄버거 스테이크에서 유래됐다며 스테이크를 빵 사이에 넣어 햄버거가 나온 거라 말했다. 사람이 많고 빨리 먹어야 되는 데에서 시작됐다며 어쩜 이렇게 육즙이 터져나오냐 감탄했다. 런치를 먹어가며 그 다음 걸 찾을 수 있어 바쁜 사람을 위한 걸 수도 있지만 음식 욕심이 많은 사람을 위한 걸 수 있다 말했다. 아이스아메리카노를 먹으며 백종원은 미국 사람들이 2차 세계대전 때 로마에 입성했는데 로마사람들이 볼 때 미국사람들이 커피에 물을 많이 타 먹는 걸 보고 아메리카노라 부르게 됐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케익가게로 갔다. 

가게 앞에서 바로 케이크를 꺼낸 백종원은 아메리카노와 가장 잘어울리는 간식은 뉴욕치즈케이크라며 실패해서 만들어진 게 크림치즈가 됐고, 크림치즈를 듬뿍 넣어 만든 게 뉴욕식치즈케이크라 설명했다. 원래 케이크 겉면의 크럼블은 바삭한데 여긴 부드럽다며 자신은 플레인과 솔티드캐러멜을 가장 좋아한다 말했다. 직원이 강력추천했던 초콜릿 바나나케이크를 먹은 백종원은 아메리카노가 당기는 맛이라며 크림치즈와 바나나가 잘 어울린다며 그래도 1등은 솔티드 캐러멜이라 말했다. 

뉴욕의 저녁, 야식을 먹으러 태번으로 간 백종원은 야외 테이블에 앉았다. 바 같은 건데 자기가 좋아하는 도수 있는 술을 마시며 간단하게 음식을 먹는 문화가 발달했다며 브루클린 맥주를 먼저 주문했다. 라거와 에일의 차이는 효모 차이라며 라거는 낮은 온도에서 효모가 잘 발효되고, 에일은 높은 온도에서 발효가 잘 되는 효모라며 그래서 에일은 상면발효는 발효되며 효모가 위로 올라가는데 향이 진하고 독하며 하면발효된 라거는 발효되며 효모가 아래로 가라앉는 건데 상쾌하고 청량감이 있다 말했다. 

버펄로 윙을 먹은 백종원은 시큼하고 매콤하다며 닭을 튀겨 매콤한 핫소스를 듬뿍 발라놓은 느낌인데 묘한 매력이 있다 묘사했다. 미국이 아닌 지역에서 버펄로 윙을 드셔보신 분은 당황하실거라며 그렇지만 버펄로시에서 만들어져 버펄로 윙이 된거라며 한 부부가 아들 친구가 놀러왔는데 특별히 해줄 게 없어 닭날개를 튀겨 소스를 듬뿍 묻쳐준데서 유래된거라 말했다. 버펄로 윙엔 꼭 셀러리, 블루치즈소스, 당근이 함께 나오는데 치킨무의 역할을 한다며 치킨무가 있어야 치킨을 더먹는다 말했다. 버펄로 윙에 스리라차 소스를 뿌려 먹은 백종원은 감칠맛은 빠졌는데 투박한 듯 하며 중독성이 있다 말했다. 
 

 

 

 

백종원(53)이 세계 각 도시의 맛집을 소개하며 음식에 얽힌 다양하고 흥미로운 이야기를 풀어내는 프로그램 '스트리트 푸드파이터2'는 매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