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구도쉘리, "찍히는게 어때서, 스스로 찔리는거 아니에요?" 몰카 관련 발언 논란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0.06 17: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유튜버 구도쉘리가 몰래카메라 관련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구도쉘리가 실시간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한 몰래카메라 관련 발언을 두고 화제가 됐다.

6일 구도쉘리는 라이브 방송에서 '한국에서 브라탑을 입어도 되느냐'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다 시청자들의 몰래카메라 관련 질문에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호주에서 거주중인 구도쉘리는 평소 유튜브 방송에서 검정색 브라탑을 입으며 한국과는 비교적 자유로운 옷차림으로 돌아다녀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시청자들은 '한국에선 몰카가 걱정돼 못입겠다'라고 하자 구도쉘리는 "몰래카메라 찍히는게 어때서요 본인 스스로가 찔리는거 아니에요? 자기가 어떤 옷을 입었을때 스스로가 창피하다는것을 알고있기 때문에, 뭔가 켕기는게 있기 때문에 몰카 찍히는게 두려운거 아니에요? "라고 말했다.

구도쉘리 유튜브 방송 캡쳐

이어 "자기가 잘못한거 아니잖아요 자기가 파인옷, 살 보이는 옷 입었다해서 남성들 접대하는거 아니잖아요. 의도가 불순한게 아니잖아요 음란한 의도를 가지고 입은게 아니잖아요. 자기 스스로 이노센트(innocent 결백)하다라고 생각하면 당당하게 입고 몰카 찍으면 찍히늗내로 냅두면 되고 초상권 침해가 있는거니까 법적으로 해결하면 되는거고"라며 "인터넷에 옷 입은게 떠돌아다닌다해도 꿀리는게 있어요? 잘못했어요? 당당하면 몰카 찍히거나 말거나 신경을 왜 그렇게 쓰지? 첫번째 몰카 찍혀가지고 못 입겠다 이러는데 그 부분이 이해가 안간다"며 되려 답답해했다. 

이에 한 시청자는 "찍힐 사람은 찍힌다가 아니고 찍는사람은 찍는다라는 의미 아시죠?"라고 묻자 구도쉘리는 "그건 운이다"라고 답했다.  또다른 시청자는 "한국 몰카는 그냥 몰래카메라가 아니라 포르노처럼 소비된다"고 하자 구도쉘리는 "아 왜이렇게 이상한 말을 하세요 이해를 못하시나"라고 답했다.

이후 구도쉘리의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일부 네티즌들은 "구취할게요 여성혐오에 대한 인지가 거의 안됐다", "몰카를 잘 모르면 조심스럽게 얘기 해야지 댓글 반응보면 잘못 얘기했나 생각해보지 않나"라며 다소 거침없이 발언한 그녀의 태도 또한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몰카 찍힐 공포때문에 내 행동에 제약을 받고 싶지 않다는 뜻 아닌가?", "쉘리 초반에 무슨 말을 하고 싶은건지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불법촬영의 심각성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보인다며 구도쉘리에 대한 실망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유튜버 구도쉘리는 ”시간이 없어서 불닭볶음면 2개만 먹겠다구요”라는 제목의 영상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시간이 없다구요”, “아시겠어요?”라며 독특한 말투로 네티즌들 사이서 주목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