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 이영자, 송성호에 “전 매니저 탓에 마음 못 줬다” 첫 만남 회상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0.06 07: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개그우먼 이영자가 송성호 팀장과 첫 만남을 회상했다.

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가 전 매니저에 대해 이야기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영자는 송성호 팀장과 함께 전 매니저의 아이 돌잔치에 참석했다. 

이영자는 이동을 하는 차 안에서 전 매니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안 실장이 없었다면 우리가 만날 수 없었던 거 아니냐"라며 털어놨다.

이영자-매니저 송성호 팀장 / MBC
이영자-매니저 송성호 팀장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캡처

이어 송성호 팀장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원래는 (이영자 전 매니저와) 친구 사이이다. 다른 회사 다른 연예인의 매니저로 처음 만났다. 10년 정도 알고 지내고 있다. ‘한 번 같이 일해볼래’라고 해서 같이 하게 됐다”라며 설명했다.

또 이영자는 "그만두려고 할 때 만난 거냐"라며 궁금해했다. 

이에 송성호 팀장은 "처음에는 선배님 이름을 거론을 안 했다. ‘최고인 분’이라고 했다. 최고인 분하고 마지막으로 해 봐'라고 했다"라며 회상했다.

이영자는 "안 실장이 마음에 들어서 이 회사랑 쭉 해야겠다는 생각을 강하게 가졌다. 갑자기 다른 친구가 온다고 해서 되게 서운했다. 이별에 아파했다. 한동안 안 실장이랑 같이 일 안 해서 조금은 마음을 못 줬다"라며 고백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