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의 나라’ 설현, 과거 양세종 아버지 유오성 생명의 은인… 간질 걸린 동생 조이현에게 ‘애틋’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05 23: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나의 나라’ 에서는 설현이 과거 양세종 아버지 유오성에게 목숨을 구하게 되고 간질 걸린 동생 조이현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2회’에서 재(설현)은 선호(우도환)에게 서휘(양새종)이 서검(유오성)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jtbc ‘나의 나라’ 방송캡처
jtbc ‘나의 나라’ 방송캡처

 

희재(설현)는 결코 잊을 수 없는 자신의 과거에서 서휘의 아버지 서검(유오성)를 만났다는 사실을 떠올렸는데 서휘는 엄마와 도망가던 중에 관군에 의해 어머니가 살해됐고 목숨이 위태롭게 됐다. 그때 나타난 서휘의 아버지 서검이 자신을 구해주게 됐고 그로 인해서 그의 아버지가 팽형을 당했을때도 목격을 했었다.

희재는 과거 서검이 팽형을 당하고 스스로 자결하면서 죽는 모습을 보고 서휘와 동생 서연(조이현)이 오열을 하는 모습을 기억하며 눈물을 흘렸다. 희재는 서휘와 선호와 연 날리기를 함께 하기로 하고 서연(조이현)을 보고 반가워하면서도 애틋한 모습으로 바라봤다. 

또한 희재는 서휘와 함께 연날리기를 하면서 동생 서연이 아버지가 팽형을 당했을 때 얻은 병인 간질에 대해 애기를 했고 서휘는 낭떨어지로 발을 헛디딘 희재를 구하려다가 포옹을 하게 됐다.

또 희재는 노을을 뒤로 하고 서휘와 달달한 분위기를 연출하면서 앞으로 둘의 인연을 예고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액션 사극이다.

서휘역에 양세종, 남선도 역에 우도환, 한희재 역에 설현, 이방원 역에 장혁이 주인공을 맡았다.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