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글의법칙in순다열도’384회 밤수중사냥 나선 허재,박상원,김병만 각각 크레이시피시 맨손사냥, 자칭 물개 허재 ‘손맛 마치 덩크 슛 넣은 듯’(2)

  • 정희원 기자
  • 승인 2019.10.05 21: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원 기자] 5일 방송된 ‘정글의법칙in순다열도’ 384회에서는 오리발도 없이 계속된 수중탐사로 지친 세 사람이 잠시 휴식을 취하고 다시 잠수했는데, 그때 크레이시피시들이 함께 사는 크레시이피시 멘션을 발견했다. 세 사람 모두 크레이시피시를 잡으러 들어가는데 오리발이 없어 쉽지 않았다. 그때 김병만은 직접 내가 먹을 걸 손으로 잡을 수 있게 해주고 싶다며 돌 사이에 두 다리를 박고 손을 내밀어 허재를 잡아 당겨줬고, 허재가 구멍 안에 있던 커다란 크레이시피시를 잡아올렸다.

이어 김병만은 다시 잠수 어시스트를 자처했고, 박상원이 잠수해 바위 사이에서 크레이시피시를 잡아올렸다. 박상원은 손맛이 어마어마했다 말했고, 허재도 그걸 잡았을 때 그 기분이 정말 좋았다며 올라왔을 때 덩크 슛 했을 때처럼 기분이 좋았다 답했다. 세 번째는 김병만이 내려가 직접 크레이시피시를 잡아올려 세 마리 사냥에 성공했다. 박상원이 잡은 뿔소라까지 더해졌다. 

SBS 예능 '정글의법칙' 방송 캡처
SBS 예능 '정글의법칙' 방송 캡처

조준호, 김병현, 노우진은 숲속탐험에 나섰다. 조준호는 자신이 탐사했는데 바나나 잎이 하나도 없다했는데 셋이 가자 바나나 잎들이 울창해 민망해 빠르게 바나나 잎을 땄다. 김병현과 노우진은 셋 중 막내 조준호에게 칭찬세례를 쏟았고, 이에 조준호는 열심히 힘든 것도 모르고 톱질을 하며 조련 아닌 조련을 당했다. 

세 사람은 돌아오는 길에 랜드크랩을 발견하고 유일하게 제대로 된 먹걸이라며 잡기위해 혈안이 됐다. 노우진이 용감하게 일단 발로 밟았는데 생각보다 강한 게의 힘에 놀라 김병현은 아무것도 안하고 얼어붙었고, 노우진이 모자로 게를 덮고 조준호가 힘겹게 잡아들었다. 드디어 육지팀도 첫 사냥에 성공해 조준호는 기쁨의 소리를 질렀다. 

정글하우스로 돌아온 세 사람은 빈 손으로 온 낚시팀 김동한과 예나, 하연주를 만나 잡은 게를 보여주는데, 그때 허재, 박상원, 김병만이 각각 화려한 색깔을 뽐내는 크레이시피시를 들고 나타나자 병만족은 환호하며 박수를 쳤다. 

찜을 하기엔 용기가 작아 김병만은 대나무를 잘라 쌈을 해 죽통구이를 하자 제안했다. 대나무를 자르고 젖은 바나나잎 위에 넣고 다시 바나나 잎과 대나무로 감싼뒤 넝쿨로 열리지 않게 잘 묶어 불 위에 구웠다. 허재는 불에 올리자마자 너무 맛있겠다며 좋아했다. 김병만은 바나나 잎을 적셔 대나무 위에 얹어 타지 않게 덧댔다.

허재는 오매불망 불 앞을 떠나지 못하고 크레이시피시가 익기를 기다렸다. 일단 뿔소라인 햇빛고둥방석 먼저 완성됐다. 김병만이 바위에 두드리자 신기하게 익은 알맹이가 쏙 빠져 허재가 도대체 못하는게 뭐냐며 감탄했다. 그 사이 박상원은 나무를 갈아 꼬치를 만들어 빠진 고둥 살을 불에 대고 손수 완전하게 구워 병만족에게 첫끼 에피타이저를 선물했다. 잘게 썰어 모두 고둥 살을 들고 파이팅을 외치고 먹었다.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는 인도양과 태평양사이, 적도의 생명을 품은 인도네시아의 살아있는 생태 박물관이라 불리는 ‘순다열도’에서 김병만을 중심으로 9명의 병만족 44기, 국민배우 박상원, 전 농구선수이자 농구감독 허재(54), 전 야구선수 김병현(40), 전 유도선수이자 런던올림픽 동메달리스트 조준호(31), 개그맨 노우진(39), IQ 156의 멘사 출신 배우 하연주(32), 김동한(21), 에이프릴 예나(19)가 펼치는 9人 9色 정글 생존기로 9월 28일 1회가 방송됐다. ‘정글의 법칙‘은 매주 토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