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김미숙X박영규, 경찰이 들이닥치고 설인아 방 조사하겠다에 ‘깜놀’…조윤희는 “영장 갖고 와라”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05 20: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에서 김미숙과 박영규가 경찰이 들이닥치고 설인아 방을 조사하기로 하고 조윤희가 쫒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5일 방송된 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는 설아(조윤희)는 청아(설인아)와 영애(김미숙)가 경찰서에  갔다는 것을 알고 수상하게 생각했다.

 

KBS2‘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방송캡처
KBS2‘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방송캡처

 

설아(조윤희)는 아버지 영웅(박영규)에게 설아(설인아)가 판사의 아들 준겸(진호은)과 있었다는 사실을 듣게 되고 깜짝 놀랐다. 형사는 준겸의 사인을 조사하기로 하고 청아의 집을 찾았고 “김청아 학생 방만 확인하겠다”고 했고 영애는 “설마 우리 애를 의심하는 거냐?”라고 물었다. 

그때 설아(조윤희)가 경찰에게 나서며 “영장을 가져와라. 영장 가져오면 협조하겠다”라고 하면서 경찰을 내보냈다. 설아는 영웅(박영규)의 부탁으로 청아의 일을 잠시 모른척 하기로 하고 신분상승에만 노력을 기울였다. 

설아는 일부러 압구정동까지 가서 교회를 다니며 신분이 높은 사람들을 만나기로 하고 식사자리에서 이유를 밝히자 영애는 딸 설아에게 “그런 마음으로 교회 갈꺼면 가지마”라고 말했다. 

또 유라(나영희)는 준겸의 죽음을 알고 집으로 찾아온 화영(박해미)과 진우(오민석)에게 부검을 하기로 했다는 사실을 밝혔고 대법원 판사 유라의 둘째 아들이 죽었다는 서건에 대해 기자들이 기사를 쓰기 시작하면서 청아에게 끝나지 않는 파란이 일어 날 것이 예상되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줬다.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은 뭔가 되기 위해 애썼으나 되지 못한 보통사람들의 인생재활극으로 울퉁불퉁 보잘 것 없는 내 인생을 다시 사랑하고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소확행' 드라마이다.

드라마의 주인공으로 김청아 역에 설인아, 구준휘 역에 김재영, 김설아 역에 조윤희, 문태랑 역에 윤박, 도진우 역에 오민석이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