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BIFF]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 고레에다 히로카즈, "영화 속 아역 배우 영향으로 시나리오 대폭 수정"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10.05 16: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작품 속 아역 배우 캐스팅 과정과 관련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5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 9층 문화홀에서 진행된 영화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기자회견에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영화 속 손녀 캐릭터는 일본에서 하던 그대로 오디션을 진행해 캐스팅 했다"고 말했다.

이날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시나리오를 주지 않았고, 할머니 집에 놀러가는 이야기로 설명했다"며 "촬영 현장에서는 귓속말로 속삭이는 '속삭임 작전'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 연합뉴스
고레에다 히로카즈 / 연합뉴스

이어 그는 아역 배우 캐스팅 이후 영화의 기존 시나리오를 대폭 수정해야 했던 이유도 밝혔다.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원래 대본에는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해서 등교 거부 중인 학생이라는 설정이었다. 그런데 실제로 만나보니 기도 세고 승부 근성도 강한 아이였다"고 밝혔다.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의상 확인을 하기 위해 만났는데, '여름 방학에 어디 다녀왔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굉장히 귀찮다는 듯 '저 아줌마한테 말 했으니, 저 사람에게 불어보라'고 했다. 그때 받은 느낌이 도저히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는 소녀는 아니었다"며 웃음을 더했다.

또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그 모습이 할머니로부터 DNA를 물려 받았구나 싶은 소녀의 존재라고 생각했다. 그때 시나리오를 대폭 수정했다"고 덧붙였다.

영화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는 까뜨린느 드뇌브, 줄리엣 비노쉬, 에단 호크, 루디빈 사니에 등이 출연하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이다.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은 2019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으로 초청됐다. 일본에서는 이달 11일 개봉 예정이고, 국내 개봉은 올해 연말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