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BIFF] ‘초미의 관심사’ 치타(김은영), “남지친구 남연우, 감독으로 만나니 새로워”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10.05 14: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2019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소개된 영화 '초미의 관심사' 야외 무대 인사 행사에 래퍼 치타가 남자친구 남연우와 작업을 하며 느낀점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5일 오후 부산광역시 우동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 진행된 영화 '초미의 관심사' 야외 무대에서 치타는 "저는 '감독님'으로 남연우 씨를 보는 것이 너무 새로웠다"고 말했다.

이날 '초미의 관심사'의 치타는 "저는 항상 그냥 '남연우', 혹은 저의 남자친구로만 봤는데, 작품을 하면서는 감독의 분위기나 예민함을 발견했다"며 "가까이 못 가겠더라. 한 발치 멀리에서 보니까, '저렇게 멋있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영화 '초미의 관심사'
영화 '초미의 관심사'

남연우는 새로운 모습을 발견했냐는 공통 질문에 "김은영 배우가 이렇게 연기를 잘 했나라는 생각을 했다"며 감독다운 발언을 남겼다.

영화 '초미의 관심사'는 이태원에서 인기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순덕 앞에 인연을 끊고 살던 엄마가 가 찾아온다. 엄마는 둘째 유리가 순덕과 자신의 돈을 가지고 사라졌다고 밝히고, 두 사람은 한 팀이 돼 유리의 흔적을 찾아나선다는 것이 '초미의 관심사'의 줄거리다.

영화는 남연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래퍼 치타(본명 김은영)와 배우 조민수가 유리의 흔적을 찾아 나서는 모녀로 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