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좋아하면 울리는’ 송강, 수많은 남친짤로 ‘럽스타그램’ 의심…나이 궁금해지는 ‘훈남 외모’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0.05 02: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좋아하면 울리는’ 송강이 찍는 사진마다 남친짤을 생성해내며 럽스타그램을 의심하게 했다.

최근 송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첫 끼”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송강은 식당을 찾아 숟가락을 입에 바짝 대며 사랑스러운 모습을 담았다. 그는 검은색 얇은 재킷을 입고 긴 목을 드러내며 훈훈한 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송강 인스타그램
송강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아 좋아 너무 좋아 아주 좋아 매우 좋아 사랑스러워”, “밥 먹는 거 기달릴때두 그렇게 잘생기면 어뜨케요”, “저 수저 훔쳐다주세여” 등의 반응을 보였다.

1994년생 배우 송강은 올해 나이 26세로 본명 또한 송강이다. 2017년 tvN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를 통해 데뷔했다. 나무엑터스 소속의 그는 훈훈한 외모와 184cm의 모델 같은 비율을 자랑하고 있다.

또 그는 ‘밥상 차리는 남자’, ‘뷰티풀 뱀파이어’,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인기가요’, ‘짠내투어’, ‘미추리’ 등 드라마는 물론 예능에서도 많은 활약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그가 현재 출연 중인 ‘좋아하면 울리는’은 넷플릭스 드라마이며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도 100% 로맨스를 그린 이야기이다.

주연을 맡은 김소현과 정가람, 송강, 고민시가 출연해 달달한 로맨스를 선사한 가운데 종영을 알렸다. 이어 시즌 2에 대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