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김동빈 ‘프로듀스X101’ 조작 제보자 의혹 “악플이 날 힘들게 해”…경연곡 미리 유포 폭로?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0.04 15: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엠넷 '프로듀스X101'과 '아이돌학교'의 조작 증언이 나왔다.

지난 3일 MBC '뉴스데스크'는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과 '아이돌학교'의 조작의혹과 관련해 제작진들이 방소 전부터 이미 합격자를 선정하고 조작했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날 뉴스데스크 측은 "'프듀X'와 '아이돌학교'는 시청자들의 투표로 아이돌을 뽑는다고 대대적으로 홍보를 했지만 제작진들이 방송 전부터 이미 합격자를 선정하고 조작했으며 경연 곡이 특정 연습생들에게 사전에 유출이 됐고, 심지어 오디션에 오지도 않았던 사람이 본선에 합격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밝혔다.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프로듀스X101'에 출연했다는 A씨는 "어떤 친구가 경연곡을 미리 유포했다. 저희 사이에서 그래서 이거를 추궁해서 물어봤더니 자기 안무 선생님께서 알려주셨다고 해서"라며 처음부터 출연 기회 자체가 제한됐다고 주장했다.

김동빈 추정 '프듀X' 출연진 / MBC '뉴스데스크' 방송캡처
'프듀X' 출연진 / MBC '뉴스데스크' 방송캡처

기획사 관계자도 제작진이 미리 마음에 드는 출연자를 정해놓는 'PD픽'이 공공연한 관행이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뉴스데스크' 측은 '아이돌학교'도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아이돌학교'에 출연했던 B씨는 "오디션 했었을 때도 그 3,000명 있는 곳에 저희 (본선 진출자) 40명 중에는 4명밖에 가지 않았다"고 전했다. 특히 참가자들은 립싱크 한 조에서 보컬 1등을 뽑는 등 경영 과정도 엉망이었다는 증언을 하기도 했다.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와 '프로듀스X101'에 출연했던 연습생 김동빈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김동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동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동빈은 "아직도 많은 악플들이 날 힘들게 한다. 주변에서 연예인하려면 다 견뎌내야 한다고 하더라"며 "하지만 가족을 건드리고 주변인을 건드리며 루머를 퍼뜨리면서 내 인격을 깎아내리는 언행들을 표현의 자유로 넘어가야 하는거냐"고 토로했다.

그는 "주변에서 그 힘든걸 어떻게 두번이나 했냐고 묻는다. 난 다시 기회가 온다면 도전할 생각이다"며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끝까지 노력해서 꼭 성공한 가수가 되고 싶다. 팬분들과 소통하고자는 마음으로 근황을 알려드리고자 시작한 SNS다. 예쁘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MBC '뉴스데스크'는 3일 '프로듀스X101' 결과 조작 보도 중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연습생의 제보 내용을 공개했다. 제보자는 한 연습생이 미리 경연곡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제보자를 김동빈으로 지목하며 악플을 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동빈은 Mnet '프로듀스 시즌2'와 '프로듀스X101'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이하 김동빈 공식입장 전문.

꿈을 위해서 시즌2, X101 두번의 도전이 저는 당연하고 스스로 행복했었습니다.

17살 때 도 넘는 악플로 인해서 입은 상처를 견디고 또 다시 꿈을 위해 준비했지만 아직도 많은 악플들이 저를 힘들게 합니다. 주변에서 연예인 하려면 다 견뎌내야 한다고 하더라구요.

이 부분은 잘못된 것 같아요. 악플이 아닌 충고 또는 비판은 적당한 선에서 수용하는게 맞지만 도 넘는 악플을 견뎌내야 하는건 누가 한 말인가요? 그들의 표현의 자유 그렇습니다. 하지만 가족을 건드리고 주변인을 건드리며 루머를 퍼뜨리면서 저의 인격을 깎아내리는 언행들은 표현의 자유로 넘어가야 하는걸까요?

지금까지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시기에 계속해서 도전할 수 있었습니다.

저는 제가 자랑스럽습니다. 주변에서 물어봤습니다. 그 힘든걸 어떻게 두번이나 했어? 전 또 다시 기회가 온다면 계속해서 도전할 생각입니다. 이게 당연한 선택일거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적당히 했으면 어차피 안될거니까 포기해라는 말만 100번 듣고 100번 넘게 본 것 같습니다. 칠전팔기가 되더라도 저는 꿈을 위해 계속해서 도전하는게 제 선택입니다. 이게 제 장점이자 단점이 됐습니다.

끝까지 노력해서 좋은 결과를 얻지못하면 또 다시 좌절할테지만 제 장점이 다시 도전할 수 있는 자세입니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저는 끝까지 노력해서 꼭 성공한 가수가 되고 싶습니다. 팬분들과 소통하고자는 마음으로 근황을 알려드리고자 시작한 SNS입니다. 예쁘게 봐주세요.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