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현종 2차장, ‘의전 실수’ 외교관에 무릎 꿇어라 갑질?…외교관 “ 부당하다 생각했으면 신고했을 것”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0.04 11: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지난달 미국 뉴욕서 열린 유엔(UN)총회 당시 주 유엔대표부 소속 서기관급 외교관이 의전 실수를 이유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에게 무릎을 꿇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3일(현지시간) 주유엔 대한민국대표부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서 김현종 차장에게 무릎을 꿇었던 외교관을 찾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A서기관이 자리서 일어나 “의전 실수를 한 것에 대해 지적이 있었다”고 답했다.

김현종 / 연합뉴스
김현종 / 연합뉴스

이어 고성을 지르면서 질책했느냐는 질문에는 “부당하다고 느끼거나 불편하다고 생각했으면 보고했을 텐데 그런 건 없었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지난달 23일 열린 한-폴란드 정상회담 당시 김 차장이 배석하지 못한 것을 지적하는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공직사회서 부하에 질책할 수는 있는데, 무릎을 꿇는 모양이 나온 것은 이례적”이라며 “김 차장이 ‘부덕의 소치’라며 사과까지 했는데도 닷새 만에 또 그런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에 조태열 주유엔 대사는 “그런 구체적인 것은 보고받지 못했다”고 전했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A 서기관이 답변서) 개인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은 아니었다는 취지로 말한 듯”하다고 전했다.

한편, 김현종 차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미국을 방문해 미국측의 중재를 설득한 바 있다.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당시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언쟁을 벌였다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에 그는 자신의 트위터서 “외교안보라인 간 이견에 대한 우려들이 있는데, 제 덕이 부족했던 것” 같다 며 사과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