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인간극장’ 평창 수제맥주집·양조장 김수진♥레스 부부, 시어머니 웬디 여사와 패러글라이딩 도전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인간극장’에서 한 수제맥주집 부부의 일상이 소개됐다.

4일 KBS1 ‘인간극장’에서는 ‘레스, 그대와 함께라면’ 4부를 방송했다.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평창의 그림 같은 집. 그곳에는 국경과 나이를 초월한 사랑을 뽐내는, 캐나다 출신 레스 팀머만스(38) 씨와 한국 사람인 김수진(48) 씨 부부가 산다. 레스 씨는 취미로 만들던 수제맥주를 업으로 삼아, 양조장 겸 바(펍)을 마련해 새로운 꿈을 이루고 있다. 고등학교 영어교사인 김수진 씨는 금요일 퇴근 후에는 주말까지 운영하는 맥줏집 주방장으로 변신해 ‘내조의 여왕’으로 활약하는 모습이다.

레스♥김수진 부부의 평일 또한 각자의 일로 하루가 바쁘게 돌아간다. 김수진 씨는 고등학교 교사로 일하며 교육방송 강의 촬영까지 소화하고, 남편 레스 씨도 양조장 일에 홍보까지 할 일이 쌓여있다.

그들 부부를 위해 멀리서 귀한 손님이 찾아왔다. 캐나다에서 레스의 어머니 웬디 여사가 아들과 며느리를 응원하고 돕기 위해 날아온 것이다. 뜨거운 환영도 잠시, 아들의 가게 일을 돕느라 웬디 여사는 분주하다.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는 시어머니의 말에 고맙고 미안한 김수진 씨다.

멀리서 온 손님이 일만 하다 가는 걸 두고 볼 수 없었던 김수진 씨는 캐나다에서의 추억을 되살렸다. 함께 김치도 담그고 이웃집에도 저녁 초대를 받는 등 새로운 추억을 쌓았다. 그리고 하이라이트로 패러글라이딩에 도전하게 됐다.

레스 씨와 김수진 씨 그리고 시어머니 웬디 여사, 세 식구가 패러글라이딩에 나서며 눈길을 끌었다. 웬디 여사는 첫 시도에는 두려움에 그만 주저앉고 만다. 하지만 이내 씩씩하게 성공하면서 특별한 경험을 가지게 됐다. 패러글라이딩 특유의 스리를 만긱하면서 엄지를 치켜세우기까지 했다.

김수진 씨는 “롤러코스터 타는 것 같다”며 좋아하면서도, 다 타고 나서는 “죽을 것 같다. 아까 빙글빙글 돌아서”라며 화정실로 뛰어갔다. 웬디 팀머만스(67) 여사는 “멋졌다. 정말 좋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웬디 여사가 캐나다로 돌아갈 시간이 다가오면서 그들 부부는 송별회를 연다. 가까운 이웃들까지 초대해 다시 만날 그 날을 기약했다. 레스 씨가 서울역까지 어머니를 배웅했는데, 담담했던 웬디 여사는 결국 눈물을 보였다.

참고로 평창 봉평면 스키장 인근에 위치한 해당 양조장 겸 바는 빠르게 수제맥주 맛집으로 알려져 성황리에 운영되고 있다. 양조장(브루어리)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저녁 8시까지, 펍은 금·토·일요일 낮 2시부터 밤 10까지 오픈한다.

이날 방송에서 소개된 곳의 정보는 아래와 같다.

# 화XXXXXXXX바

강원도 평창군 방림면 고원로(계촌리)

KBS1 다큐 미니시리즈 ‘인간극장’은 평일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