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파출소로 데려온 사람은 연쇄 살인마 까불이가 아닌 공효진 어머니 이정은 사실 알고 ‘깜놀’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03 22: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동백꽃 필 무렵’에서 공효진이 강하늘이 데려온 사람이 7살에 자신을 버린 어머니 이정은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동백(공효진)이 자신을 버린 어머니(이정은)을 만나게 됐다.

 

KBS2 ‘동백꽃 필 무렵’방송캡처
KBS2 ‘동백꽃 필 무렵’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용식(강하늘)은 동백(공효진)에게 자신의 마음을 밝히고 동백의 아들 필구(김강훈)는 둘의 달달한 모습에 심기가 불편했다. 필구(김강훈)는 엄마를 좋아한다는 사람들은 매번 엄마를 곤란하게 했고, 도움을 필로로 할 때는 그저 지켜보기만 했기 때문이다.

용식은 그런 필구가 대견하기도 하고 귀엽기도 했는데 “인생에 고춧가루는 되지 않겠다”며 필구를 달랬다. 하지만 용식의 엄마 덕순(고두심)은 필구보다 더 막강한 상대였다. 용식을 유복자로 낳아 도가니가 나갈 정도로 힘들게 키웠던 그는 자신의 아들이 더 이상 힘들게 살지 않았으면 했다.

덕순은 용식에게 동백과 자신 중에 양자택일을 하라며 으름장을 놓고 용식은 “나는 동백 씨한테 빼박이야”라며 사랑을 굽히지 않았다.

이번 방송에서는 덕순(고두심)은 동백(공효진)이 그 동안 절친이었지만 아들이 좋아하는 여자라는 사실이 힘들었다.덕순은 동백에게 어렵게 입을 열고 “동백아 나하고 말 안할 거냐?”라고 물었고 동백은 “나도 회장님 마음 안다. 그리고 걱정할 일은 없을 거다”라고 말했다.

또 지난 밤 용식(강하늘)이 파출소에 데려와서 재운 노숙자가 동백을 일곱살에 버린 어머니(이정은)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의 폭격형 로맨스와 생활밀착형 치정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이다. 

KBS2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