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조국 부인’ 정경심, 아들-딸 이어 비공개 조사…조민 “허위로 증명서 받은 적 없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0.03 15: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검찰이 조국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나이 57)를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3일 오전 9시쯤 정경심 교수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사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로써 조국 장관의 아들 조원, 딸 조민을 비롯해 의혹에 연루된 조 장관 가족 대부분이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게 됐다. 

정 교수가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는 것은 조 장관 가족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조국 장관 / 연합뉴스
조국 장관 / 연합뉴스

정 교수 소환은 검찰이 지난 8월 27일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자녀 입시·웅동학원 채무소송 의혹과 관련해 대대적 압수수색을 벌이며 강제수사에 착수한 지 37일 만에 이뤄졌다.

당초 검찰은 정 교수를 청사 1층으로 출입하게 해 사실상 공개 소환하겠다는 방침을 세웠으나 정 교수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비공개 소환으로 전환했다.

검찰은 조 장관 아내 정 교수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구속 영장 청구 여부 등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허위 인턴 논란과 관련해 "인턴을 안 하고 증명서를 발급받은 건 하나도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가 언론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직접 해명한 건 처음이다.

조씨는 3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문서를 위조하거나 부모 도움을 받아 허위로 (인턴십) 증명서를 받은 적은 없다"고 인턴십 관련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