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슈퍼엠(SuperM), 11월 美 뉴욕 메디슨 스퀘어 가든 등 북미 라이브 공연 개최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0.03 15: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슈퍼엠(SuperM)이 10월 4일 첫 미니앨범 ‘SuperM’ 발매에 이어, 북미 라이브 공연을 개최하고 팬들과 만난다.

슈퍼엠(SuperM)의 ‘We Are The Future Live’ 공연은 오는 11월 11일 미국 텍사스 디키즈 아레나(Dickies Arena)를 시작으로 시카고 유나이티드 센터(United Center), 뉴욕 메디슨 스퀘어 가든(Madison Square Garden), 내년에는 로스앤젤레스의 더 포럼(The Forum), 시애틀의 쇼웨어 센터(ShoWare Center), 캐나다 밴쿠버의 로저스 아레나(Rogers Arena) 등 북미 주요 도시에서 개최되어 뜨거운 반응을 얻을 전망이다.

SuperM은 이번 공연에서 첫 미니앨범 ‘SuperM’의 타이틀 곡 ‘Jopping’(쟈핑) 및 수록곡 무대를 통해 강렬한 음악과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현지 팬들과 가깝게 소통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슈퍼엠(SuperM) / SM엔터테인먼트
슈퍼엠(SuperM) / SM엔터테인먼트

더불어 이번 라이브 공연 티켓은 10월 5일부터 SuperM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또한 SuperM은 앨범 발매에 앞서 10월 4일 낮 12시(미국 서부시간PST 기준 3일 오후 8시) LA 할리우드에서 현지 미디어 및 음악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첫 미니앨범을 소개하는 프리미어 이벤트를 진행하며, 이날 행사는 유튜브 SMTOWN 채널을 통해 생중계 되어 글로벌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SuperM은 샤이니 태민, 엑소 백현과 카이, NCT 127의 태용과 마크, 중국 그룹 WayV 루카스와 텐 등 7명의 멤버로 구성된 연합팀이다.

한편, SuperM의 첫 미니앨범 ‘SuperM’은 10월 4일 오후 6시 멜론, 플로, 지니 등 국내 음악 사이트를 통해 음원 공개되며, 타이틀 곡 ‘Jopping’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후 1시 유튜브 SMTOWN 채널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