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시크릿부티크’5회 김선아 복수실패? 장미희, 김선아가 사고로 부모 잃은 원래 데오가 손녀 장소진이란 사실 김선아 앞에서 확인

  • 정희원 기자
  • 승인 2019.10.02 23: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원 기자] 2일 방송된 ‘시크릿부티크’ 5회에서는 김태훈의 애인과 김태훈의 외도 현장을 잡아내기 위해 호텔에 기자와 사진기자까지 대동한 박희본은 김태훈과 마주하자 뭐하는 거냐라는 김태훈에게 그건 자신이 할 말이라 말하고 나가고, 기자에게 오늘 본 거 절대 자신이 말할 때까지 쓰지 말라 엄포를 놨다. 

김선아를 찾아온 장미희에게 점쟁이는 자신과 조용히 말씀을 나누자 했고, 장미희는 괜한 걸음 했다며 옷은 집으로 보내라며 천한 것들 들이지 말라 하고 돌아서서 가려하는데, 점쟁이가 전대 회장도 자신과 같은 천한 것의 말을 무시하다가 살을 맞았다며 말하자 장미희는 늬들이 모시는 신은 과거는 맞춰도 미래를 보는 눈이 없다고 말하는데 점쟁이는 모르고 사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며 의미심장하게 말하고 갔다.

김재영과 함께 온 류원은 집주인이 저 집에 사는 거냐하자 고민시는 만나는 것조차 쉽지 않겠다 말하는데 류원은 박희본 전무와 전투 후 차지한 포로냐 하자 김재영은 받아주지 않고, 이현지 씨라 소개하자 류원은 고민시에게 손을 내밀며 김선아 후계자 쯤 된다며 소개했다. 류원은 김선아가 자기 사람 잘 안들이는데 흥미롭다하자 김재영은 흥미 있는 놀이기구 보듯 하다가 큰 코 다친다하고 보고 있던 집으로 향했다. 

앞을 가로막는 조폭들이 변호사답게 해결하라는 류원의 말에 우습게 보고 덤비자 김재영은 변호사답게 해결해야지라 하며 먼저 멱살을 잡은 조폭들을 때려눕히고 저들과 다르다는걸 보여드리겠다며 잠깐 짬을 내달라 했다. 하지만 그 집의 주인은 일이 없다 말하고, 안에 있던 사람들이 문을 닫았다. 고민시는 이를 보고 안에 있는 사람들이 앞에 있던 조폭들과 다른 그룹이라 말하자 김재영은 적어도 두 그룹 이상이 맞붙고 있다는 류원의 말에 이제부터 알아봐야죠라 답했다. 

장미희는 아까 만났던 점쟁이를 회상하며 옛날 그 아이 새로운 소식 없냐 묻자 한정수는 살아있다고 확인되지 않는다하고 장미희가 언니 시신도 이양하지 않던 그 아이 이모에 대해 궁금하냐 하자 장미희는 자신이 알고 있는 것과 한정수가 알고 있는게 다르지 않냐 묻자 한정수는 잠시 어린 시절 살려달라 소리쳤단 아이를 회상하고 없다고 말했다. 박희본이 들어와 한정수는 나가달라 하며 들어왔다. 티켓을 가져왔다며 박희본이 건낸 건 김태훈이 남자 애인과 호텔에서 함께 찍힌 사진이었다. 

한정수는 30년 전 사고로 입양 보낸 아이에 대해 장미희가 물어본 적 있냐 김영아에게 묻자 김영아는 장미희가 한번도 언급한 적이 없다 말했다. 장미희도 김태훈에 대해 알고 있고, 김선아도 알고 있는 것 같은데라며 김선아가 평생 자신에게 마음에 없는 남자와 결혼까지 한 거 보면 장미희 자리 노리는 거 아니냐며 아군을 곁에 둬야되는 거 아니냐하자 장미희는 위 전무(박희본)가 미국 안 가려고 조악한 수를 쓴다며 용 쓴다하는데 박희본이 없는 사실도 지어내는데라며 협박하자 장미희는 어디서 겁박하려드냐며 사리분별이 안되니 진다며 이깟 사진 한 장으로 택도 없다며 그리 알고 나가라 했다. 박희본은 그게 제 티켓이라며 자신은 계속 회장님 곁에 남아있을거라며 결정하는데 시간은 많이 못드려요 엄마라 말하고 나가버렸다. 

나오다 마주친 김태훈에게 박희본은 이제오냐며 그러니 자신에게 털어놨어야지 김선아랑 결혼할게아니라 라 말했다. 김선아는 유리가 깨지는 소리를 들었다. 장미희는 김태훈에게 남들에게 잘못할 관계는 잘못된거라며 또 자신의 귀에 요상한 게 들어온다면 김태훈 니가 아니라 니 옆에 있는 자가 밟은 땅이 지옥이 될거라며 제니장(김선아) 들어오라해라 말했다. 김태훈은 바닥에 있는 사진을 들고 나갔다. 

장미희는 박희본 뒤치다꺼리에 별게 별건 다 시켰어도 김태훈 옆자리까지 시킨 적을 없다며 자신의 반대 무릎쓰고 결혼했다며 김태훈이 데오가에서 내쳐지면 너도 같이 나가는 거라하고, 수완 좋고 배포 큰 사람은 원하는게 뭘까라 말하자 김선아는 이 집에 들어온 후 욕심이 더 커졌다며 국제도시 성공시키고 데오가 10대 그룹 안에 안착시키고 잃은 조강 홀딩스 계열 회사들 되찾아 범 데오가 수장이 될 회장님을 기쁘게 해드리는 것이 우선이라 말했다. 장미희는 널 자신의 손으로 키운 게 얼마나 다행이냐며 반편이 자식대신에 널 보내줬으니 세상 참 공평하지라 말했다. 

장미희와 만나고 온 김선아는 김태훈에게 가서 괴로우면 그만 두라며 김태훈이 힘든 거 자신은 싫다 말했다. 눈물이 눈에 고인 채 김선아는 김태훈의 손을 잡으며 아직도 장미희 이기고 싶냐며 장미희 이기고 싶다면 먼저 자신을 사랑해야 할거라며 그 사람이랑 멀리 해외출장이라도 떠나라며 결심이 서면 그 사람 정리하고 자신에게 돌아오라며 돌아오지 않는다면 여긴 자신이 스스로 수습하겠다며 그 정돈 자신이 해줄 수 있다 말했다. 

나오며 김선아는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어린 시절 남자아이와 이상한 분위기로 있는 김태훈을 발견한 어린 김선아는 바깥으로 나가는데 김태훈이 김선아를 따라가 너 진짜 나랑 친한 친구해야겠다라말하곤 근데 너라면 괜찮을 것 같다 말하자 김선아는 아무에게도 말 안하겠다며 남들에게 지켜야할 비밀도 김태훈이랑만 얘기하겠다 말했다. 

아침에 함께 식사자리에 앉은 박희본이 자신 덕분에 이런 자리가 생겼다하자 김선아는 니 끔찍함 때문이라며 지 오빠 생각하는 마음이 얼마나 끔찍한 지 모른다 말했다. 김선아는 아침 일찍 김태훈은 출장갔다며 프로젝트가 잘못돼 해결하러 갔다 말했다. 류승수와 박희본, 김선아의 결혼 전 이야기를 나누자 장미희는 당분간 아침은 각자 해결하도록 하라며 낡아빠진 과거 회상하느라 머릿속 어지럽히지 말고라 말하고 나가버렸다. 

나간 김선아를 따라온 박희본은 국제도시 두고 다시 경쟁하는 사이가 됐다 말하자 김선아는 앞으로 데오가 사업 같이 잘해보자며 자신을 다 거쳐야 할거라 말하자 박희본은 무슨 꿍꿍이냐하는데 김선아는 박희본에게 너 결혼 전까지만 해도 오늘 뭐 입어, 학교가서 뭐라해, 엄마한테 뭐라말해, 화장실 같이 가죠 등 자신 손 안탄 게 없다하자 박희본은 꼭 과거 김선아로 돌아간 것 같다 말했다. 김선아는 니가 잘 못 안 게 많다며 여기까지 오기까지 자신은 잃은 게 더 많다 말하곤 차에 타고 가버렸다. 

고민시가 김선아를 찾아오자 김선아는 여긴 결과가 없인 올 곳이 아니라며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등 감정을 전하러 오는 곳이 아니라며 측은지심으로 널 도운게 아니라 말하고 갔다. 고민시는 가버린 김선아 등 뒤에 고맙습니다라 말했고, 김선아는 쟤한테 맞는 옷 몇 벌 준비하라고 직원을 시켰다. 

점쟁이를 부른 장미희는 장사수완이 좋다며 결국 널 부르게하고라며 거두절미하고 큰 일 앞두고 한 번 들어볼 셈이라 말했다. 불길이 치솟고 연기가 자욱한데 그 속에서 어린 노루 한 마리가 뛰어올라 높고 높은 담을 뛰어넘어가 제 집인냥 편안하게 자리에 앉았다 말했다. 자신의 낮잠을 방해하고 신령님이 보여주신건데 계속 답답해 부티크를 방문한거라며 그런데 장미희를 보는 순간 장미희 뒤에서 불길이 확 솟는게 보이지 뭡니까라 말했다. 장미희 위엔 노루가 있었고, 장미희는 그 말에 과거가 생각났지만 웃고는 얼마를 받을 셈이냐며 재밌는 얘기 들은 셈 치고 줄테니 마음껏 불러보라며 부르는대로 현금으로 주고 보내라며 10원도 아깝지만이라 말했다. 

점쟁이는 옻나무

sbs 드라마 '시크릿부티크' 방송 캡처
sbs 드라마 '시크릿부티크' 방송 캡처

와 북어를 집 앞 마당에 묻으라며 2만원이만 되겠다 말했다. 장미희가 열 받아 당장 쫓아내라며 내 집 밟은 곳곳마다 소금 뿌리라 말하자 점쟁이가 방을 나갔다. 김영아는 장미희를 찾아온 김선아가 곳곳에 뿌려진 소금을 보고 놀라자 김부사가 찾아갔다며 뭔가 크게 노하신 것 같다 말했다. 

잠이 들었다 깬 김선아는 과거 꿈을 꿨다. 어린 김선아와 갓난아기인 동생을 데려간 한정수와 김영아. 김선아는 관 같은데 아기인 동생과 갇혀 쓰레기 산에 버려져있었다. 운동 중인 김선아에게 미국에 있는 박희본 딸 수빈이 급한 돈이 필요하다며 보내달라 했고, 미세스 왕(김영아)한테 비자금 맞긴게 있는데 김영아가 지금 순천에 갔다 했다. 

김영아를 부른 장미희는 사고로 부모를 잃고 동생과 알려진 그 아이가 어디로 갔는지 아냐 물었고 김영아가 모른다하자 한 번 찾아보라 했다. 김영아는 과거 그 아이들을 한정수와 부부행세를 해 입양보냈고, 한정수가 먼저 올라가라 했는데 김영아는 한정수의 뒤를 택시를 타고 쫓아가 무언가를 목격하고 입을 막았다. 

 

날이 좋다며 김영아가 해주는 비빔국수 좀 드실래요라 한정수가 묻자 장미희는 김영아 자신이 보냈다 말했다. 김영아는 조사를 하다가 쓰레기 매립지에 애 없이 있던 여자가 한 애를 키웠다며 그런데 그 여자가 애가 생겼고, 그 뒤에 다른 집에서 살았는데 그땐 애가 없었다며 버린 거란 사실을 알았다. 그 지역 아동보호기관에 갔지만 그런 자료가 없다며 지금은 노숙인 보호 센터로 이용되고 있다 말했다. 김영아는 그 담당자를 조폭을 시켜 때려 자료까지 싹 뒤지는데, 해외입양 보낸 아이들과 섬누리 천사원으로 보내진 걸 확인했다. 

시장 김법래를 찾아온 조폭두목 임철형은 자신의 뒤에 데오 가 보다 큰 사람이 있다 말하는데, 도중에 전화가 걸려왔다. 전화를 받은 임철형에게 전화를 건 부하는 김재영과 고민시, 류원이 찾아갔던 그 집주인에게 부하들을 시켜 억지로 도장을 찍게 만들려하고, 함께 있던 사람들 어떡하냐 물었다. 임철형은 싹 다 태워버리라 답했다. 김재영은 그 집에 있던 아이들가 같이 가자며 이끌고 가 따라가게 됐는데 거기 있던 사람들과 함께 갇혔다. 저녁에 임철형은 그 집의 주인을 찾아가 함께 있던 부랑자들 이대로 버티다가 다 타버린다며 협박했다.김재영이 전화를 걸자 함께 있던 사람들이 경찰은 안된다며 막는데, 류원이 전화를 받자 김재영은 여기있는 사람들 중 지명수배자들 있지 않냐며 데오코스메틱 노조원 출신들 아니냐 했다. 

장미희는 점쟁이가 말한 대로 옻나무와 북어를 불태우며 점쟁이가 노루가 집으로 뛰어들어와 내 집에 제 집인양 앉아 있었다며 한 번쯤은 제 입으로 불러줘야지라며 장소진, 호적 이름이라지라 말했고, 그 뒤엔 김영아가 있었다. 김영아의 조사결과를 보고받은 장미희는 한정수를 불러 김선아가 장소진이라며 자신이 찾던 아이라며 장소진 이모와 혈연관계가 있나 확인해보라 했던 것. 

장미희는 사고로 부모를 잃은 아이라 늘 마음이 쓰였는데 김선아가 그 아이지 뭐냐며 목욕탕에서 널 끄집어낸 게 난데 말이 안되잖아라 말했다. 한정수가 김원장이 급하게 확인해줬다며 서류를 건넸고, 김선아가 장소진인지아닌지 확인해봐야지라 말하자 김선아는 그 서류 확인하지 말라며 그 불길한 노루가 자신이라 생각하는거 아니냐며 자신을 믿고 열어보지 말라 말했다. 18살때부터 모셔왔는데 열어본다면 자신의 진심이 닿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모든 걸 두고 떠나겠다 말했다. 장미희는 검사결과 보고서를 확인했다.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또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 성장한 김선아(제니장)가 국제도시개발이란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 여제(女帝)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 ‘시크릿 부티크’는 총 16부작으로 김선아(제니장, 본명 장소진 역), 김재영(윤선우 변호사 역), 고민시(이현지 역), 장미희(김여옥 역), 김태훈(위정혁 역), 박희본(장미희딸 위예남 역), 류원(위예은 역) 류승수(위예남 남편 차검사 역), 한정수(황집사 역), 김영아(미세스왕 역), 김법래(도준섭 역), 임철형(조폭 조양오 역), 윤지인(김미진 역) 등이 출연 중이고,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