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녹두꽃’ 윤시윤, 나이 30대 믿기지 않은 귀여운 비주얼…충격적인 드라마 결말은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10.02 19: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녹두꽃’에 출연했던 배우 윤시윤이 반가운 근황을 전했다.

최근 윤시윤의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여러분의 퇴근길을 밝혀줄 윤시윤 배우의 잘생김 투척하고 갑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 윤시윤은 셔츠에 초록색 니트를 입은 모습으로,  30대 나이가 믿기지 않은 풋풋한 매력을 뽐냈다. 더불어 훈훈한 외모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를 본 팬들은 “크으 너무 설렌다” “마음 정화” “지붕뚫고 하이킥 진짜 끊임없이 정주행하는데 너무 잘생겼어요” “사랑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1986년생으로 올해 나이 34세인 윤시윤은 지난 2009년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으로 데뷔했다. 원래 본명이 윤동구였으나 현재는 예명 윤시윤으로 개명한 상태다. 

윤시윤 공식 SNS
윤시윤 공식 SNS

데뷔 이후 시청률 50%가 넘는 인기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를 성공적으로 이끌며 한류 스타로 입지를 다졌다. 이어 드라마 ‘마녀보감’ ‘최고의 한방’ ‘친애하는 판사님께‘ ’녹두꽃’ 등에 출연했다. 작품마다 윤시윤은 진세연, 권나라 등 상대 여배우와 완벽한 호흡을 보여줘 여심을 사로잡았다. 

특히 지난 7월 종영한 드라마 ‘녹두꽃’에서 윤시윤은 강렬한 연기를 보여줬다. 마지막 회에서 백이현(윤시윤 분)은 고부의 사또로 화려하게 입성했지만, 가족들 앞에서 총으로 스스로 머리를 쏴 죽음을 선택해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트리게 했다.

이에 대해 신경수 감독은 “백이현은 자신의 행동에 대해 고뇌했고 양심에 따라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것”이라며 이 장면을 통해 친일파 등 잘못된 역사를 문제의식을 가지고 지켜봤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윤시윤은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의 캐스팅 소식을 전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나간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