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왔다 장보리' 이유리, 남편 조계현이 반한 나이 잊은 미모…'연민정 어디 갔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소리꾼'에 출연을 알린 이유리의 일상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최근 이유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유리#콜대원#당나귀#어떤컨셉일까#궁금하시면#콜대원광고#짜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그는 카메라를 응시하며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특히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상큼한 미모가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유리 인스타그램
이유리 인스타그램

이유리는 올해 40세인 배우로 지난 2001년 드라마 ‘학교 4‘로 데뷔했다. 이후 ‘숨바꼭질’, ‘아버지가 이상해’, ‘천상의 약속’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탄탄히 쌓아갔다.

특히 지난 2014년 ‘왔다! 장보리’를 통해 연민정이라는 희대의 캐릭터를 연기하며 악역으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이유리의 매력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는 최근 출연했던 ‘봄이 오나 봄’에서는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MBC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의 몸이 바뀌면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회복하는 판타지 코미디 드라마다. ‘봄이 오나 봄’에서 이유리는 특종이라면 물불 안 가리고 달려온 MBS 보도국 사회부 기자 김보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한편, 이유리는 영화 '소리꾼'을 차기작으로 선택하고 출연을 확정지었다. 지난 24일 이유리의 소속사 더준 엔터테인먼트 측은 톱스타뉴스에 “이유리가 ‘소리꾼’에 출연하는 것이 맞다”고 전했다. 이어 “조정래 감독과 판소리 대가 선생님에게 가르침을 받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