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나의 나라’, 킬링포인트? “양세종-우도환-김설현”…젊은 사극 (종합)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0.02 15: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나의 나라’ 연출을 맡은 김진원 PD는 “‘나의 나라’는 젊은 사극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2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JTBC 새 드라마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진원 감독을 비롯해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이 자리를 참석했다.

이날 김진원 PD는 “‘나의 나라’는 조선 개국 당시 사람들의 이야기다. 기존 사극에서도 조선 개국을 다뤘지만 우리 사극의 다른점은 개국을 바라보는 반면에 주요 인물들이 아닌 주변에 있었던 인물들 위주로 찍은 사극이다”고 말했다.

또한 “이 작품이 다른 작품과 다른 건 이야기다”라며 “작품을 준비하면서 기존에 여러 작품을 보면서 연구를 해봤는데, ‘모래시계’라는 드라마에서 자료를 찾아봤는데 모래시계의 의미는 ‘역사는 반복된다’더라. 기존 사극들이 크게 드러났던 인물들 위주로 시선을 바라봤다면 ‘나의 나라’는 그분들의 시선보다는 본인의 일을 찾아나가는 기존에 사극과 다르게 풀어가는 사극이라고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김 PD는 “이 작품의 킬링 포인트는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 장혁 그리고 다른 배우진들이다. ‘어떻게 이 배우분들이 한자리에서 만나게 됐는지 아직도 의아하다. 우리도 현장에서 즐거운데 시청자들도 이 드라마를 보게되면 눈이 즐겁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좋은 배우분들의 훌륭한 케미이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우도환-김설현-양세종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우도환-김설현-양세종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양세종은 극중 서휘 역을 맡으면서 머리를 직접 기르기도 했다. 그는 “머리는 1년 1개월 길렀다. 힘든 점이 있다면 밥먹을 때, 운동할 때 힘들어서 팔찌를 항상 착용하고 있다”며 “작품이 끝나면 바로 머리카락을 자를 것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양세종은 킬링포인트에 대해 “캐릭터의 서사가 있다. 과정들이 재미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우도환은 이 드라마에 킬링포인트에 대해 “좋은 작품이고, 시대극이기 때문에 그 안에서 저희가 어떻게 그 시대에 젊은 친구들이 성장을 해나가는지 휘몰아치는 나라가 개국되고 바뀌는 시대에서 이들이 어떻게 헤쳐나가는지 이들의 성장기가 전쟁이나 예쁜 배경으로 열심히 담아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우도환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우도환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설현은 “저는 앞서 두 오빠가 말해준 것과 비슷한 맥락인데, 멋진 그림과 액션. 각 인물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성장해나가는걸 지켜보면 좋을 것 같다. 저는 현장에 가기 전에 겁을 냈었다. 하지만 감독님과 오빠들이 너무 믿어줘서 현장에서 즐겁게 촬영을 했던 것 같다. 처음부터 호흡이 좋았던 것 같다. 또 오랜만에 또래 배우들과 작품을 하게되서 호흡과 소통이 좋아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촬영장에서 만나기 전에 리딩도 많이 해보고 처음 촬영부터 함께 신을 만들어 나가다보니 호흡이 굉장히 잘 맞았다. 감독님께서 리허설 할 시간을 많이 줘서 현장이 처음이지만 잘 적응하게 도와줬다”고 덧붙였다.

김설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김설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김진원 PD는 “처음부터 이야기 방향이 다르게 잡혀있었다. 정통사극, 대하사극과 다른 또 미니시리즈 사극과는 다르다. 저희 나름대로 ‘젊은 사극’이라고 생각했다. 그러한 것을 시청자분들에게 친숙하고 호감있게 다가갈 수 있게 하는건 배우분들이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시청률에 대해 김 PD는 “잘 나왔으면 좋겠다. 당연히 상업적인 측면에서 성공을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지난 몇달동안 스태프, 배우, 보조 출연자 분들도 여름부터 지금까지 많은 고생을 해서 그 고생이 헛되지 않게 많은 시청자분들이 봐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우도환-김설현-양세종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우도환-김설현-양세종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우도환은 “대본을 보고 심장이 뛰었다. 결정을 내리기 앞서 감독님을 뵙고, 작가님과 여러 관계자들을 만나면서 생각한 지점이 비슷했다. 초반에 감독님이 말씀해준 저와 양세종 두 배우가 언제 같은 드라마에 출연하게 되겠나?라는 생각 등 우리가 몇년 뒤에 같은 작품에서 만날 수 있을까?라는 말을 많이 나눴다”며 “‘이때가 아니면 못할 수도 있겠구나’는 생각을 했다. 나이도 세종이와 동갑이라서 우리 둘이 한 번 만나서 좋은 시너지를 내면 좋은 작품이 나오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기대감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설현은 “한희재라는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희재는 소신있고 강단있는 모습. 또 자신의 방식으로 목소리를 내고 있어서 나와 비슷한 지점도 있었다. 희재 캐릭터에 매력을 느껴서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설현은 한희재와 어떤 젊이 닮았냐는 질문에 “참지 않는 모습? 다른 사람들 말에 흔들리지 않고 나의 길을 가는 그런 모습이 닮은 지점이라고 생각한다. 또 약한 모습 보여주기 싫어하는 모습이 한희재와 닮았다”고 밝혔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는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 김영철, 안내상 그리고 장혁 등이 출연하며, 4일 금요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