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나의 나라’ 김설현, “한희재와 난 닮은 점이 많아서 끌렸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0.02 15: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김설현이 ‘나의 나라’를 선택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2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JTBC 새 드라마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진원 감독을 비롯해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이 자리를 참석했다.

이날 김설현은 “한희재라는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소신있고, 강단있는 모습 등 자신의 방식으로 목소리를 내고 있어서 나와 비슷한 지점도 있고, 희재 캐릭터에 매력을 느껴서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희재와 어떤 젊이 닮았냐는 질문에 “참지 않는 모습? 다른 사람들 말에 흔들리지 않고 나의 길을 가는 그런 모습이 닮은 지점이라고 생각한다. 또 약한 모습 보여주기 싫어하는 모습이 한희재와 닮았다”고 밝혔다.

설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설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설현은 아버지를 알지 못하는 기생 한 씨의 딸로 권력과 저자의 모든 정보를 아우르는 정보 집단인 이화루에서 자랐으나 기생은 되지 않은 인물 한희재로 분했다. 총명하고 뱃심이 두둑한 희재는, 썩어빠진 고려의 적폐에 환멸을 느끼고 벽서를 붙이는 등 자신만의 목소리를 내는 캐릭터다.

설현은 처음에 촬영장에 갈 때 겁이 났다고 했다. 이에 대해 “저는 두 오빠가 앞서 말했듯이 멋진 그림과 액션. 그리고 각 인물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성장해나가는걸 지켜보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 가기 전에 겁을 냈었다. 하지만 감독님과 오빠들이 너무 믿어주고 현장에서 즐겁게 촬영을 했던 것 같다. 처음부터 호흡이 좋았던 것 같다. 오랜만에 또래 배우들과 작품을 하게되서 호흡과 소통이 좋아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촬영장에서 만나기 전에 리딩도 많이 하고, 처음 촬영부터 함께 신을 만들어나가는 호흡이 굉장히 잘 맞았다. 감독님께서 리허설 할 시간을 많이 줘서 현장이 처음인데도 금방 적응하게 도와줬다”고 설명했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는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 김영철, 안내상 그리고 장혁 등이 출연하며, 4일 금요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