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에스더 동생, 3년 전 먼저 세상 떠나.. "큰 죄책감으로 남아있다" 소감 눈길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10.02 00: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여에스더가 동생에 대해 밝혀 안타까움을 더했다.

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선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 의사 여에스더' 편에서 3년 전 죽은 동생에 대해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여에스더는 3년 전 동생을 떠나 보낸 바. 이에 여에스더는 극심한 마음의 병을 앓게 됐고, "사람을 살리는 직업을 가진 언니인데 동생을 도와주지 못한 게 그건 지금도 큰 죄책감으로 많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이어 여에스더는 "제가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을 견딜 수가 없더라"며 "차라리 밖에 나가서 억지로라도 웃으면 억지로라도 기분이 좋아질 수 있으니까, 지난 3년 동안 제가 더 오버하고 과하게 행동한 것이 그런 것들을 숨기려다 보니 나온 것"라고 덧붙였다. 

여에스더 동생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캡처
여에스더 동생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캡처

이에 여에스더는 세상에서 가장 사랑했던 아버지와 동생이 잠들어있는 추모공원을 찾았고, 여에스더는 "마음 편하게 지내. 다음에 태어나면 네가 하고 싶은 지휘 공부해”라며 동생에게 진심을 전하기도 해 뭉클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런 여에스더를 든든하게 지켜준 남편 홍혜걸. 이에 삭막한 집안에서 정서적으로 결핍되어있던 여에스더에게 그는 든든한 지원군이었다고. 두 살 연하인 그는 우아하고 사랑스러운 여에스더에게 첫눈에 반해 만난 지 94일 만에 결혼을 결심할정도로 사랑꾼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그의 사연에 많은 시청자들은 "대단하다", "그런 사정이 있을 줄 몰랐다", "평소에 입담이 좋아서 고민 없이 사시는 줄 알았다" 등 다양한 반응이 쏟아졌다. '사람이좋다' 여에스더 편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이어지면서 그의 이력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편 가정의학과 전문의이자 건강기능식품 CEO이기도 한 여에스더의 유산균 사업이 연 매출 500억, 누적 2000억에 달한다는 사실이 화두에 오르기도 했다. 또한 여에스더는 최근 MBN '속풀이쇼 동치미' 등과 같은 건강프로그램에 출연해 대중에게 '건강 멘토'로 눈도장을 찍기도 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