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휴먼다큐사람이좋다’ 여에스더♥홍혜걸 “같이 걸어요” 연상연하 의사 부부의 나이는?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10.01 22: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휴먼다큐사람이좋다’에서 의사 겸 방송인 여에스더를 만났다.

1일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 의사 여에스더’ 편이 방송됐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여에스더는 결혼을 통해 사랑과 치유를 얻은 모습이다. 그녀의 서울대 의대 후배였던 의학 박사 홍혜걸은 아내의 우아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에 첫눈에 반했었다고 한다. 만난 지 94일 만에 결혼을 결심할 정도로 푹 빠졌고, 지금도 여전히 서로 아끼고 사랑하는 모습이다. 방송에서는 갱년기 부부의 생활을 거침없이 폭로하는 등 티격태격하던 모습을 보였지만 실상은 조금 다른 모양새다.

여에스더는 “남편을 처음 응급실에서 만났을 때 인상이 좋았다. 제가 응급실 주치의를 하고 남편이 인턴을 할 때 환자분을 인수인계하면서, 15분 정도 환자에 대한 이야기를 주고받았던 기억이 있다. 그때 남편은 저한테 환자를 인수인계 하고 바로 군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3~44년 후에 우연히 1994년 5월 31일 세미나에서 만났는데, 남편은 그 당시에 기자로 근무를 했고 연사로 왔더라”라며 당시를 기억했다.

남편 홍혜걸은 “너무나 제가 운이 좋았던 거다. 왜냐하면 제가 딱 원했던 여성을 바로 만난 거니까”라고 말했다. 또 아내에게 “오늘도 내일도 같이 걸어요. 당은 오른쪽 나는 왼쪽”이라며 여전한 달달함을 자랑하기도 했다.

참고로 여에스더♥홍혜걸 부부의 나이는 여에스더 1965년생 55세, 홍혜걸 1967년생 53세로 남편 쪽이 2살 연하다. 슬하에 1995년생 25세와 1996년생 24세의 두 아들이 있는데 현재 미국에서 대학을 다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BC 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사람이좋다’는 매주 화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