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늘날씨] 18호 태풍 ‘미탁’ 영향권으로 일부지역 호우특보…태풍 영향 및 예상경로는?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0.01 10: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한반도가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의 영향권에 들면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1일 기상청은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설명했다.

현재 광주, 전라남도(무안, 장흥, 화순, 나주, 영암, 완도, 해남, 강진, 순천, 광양, 여수, 보성, 구례, 곡성), 전라북도(순창, 남원, 임실, 장수)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이다. 전라남도(고흥)은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예상강수량은 제주도에 30~80㎜가 예상되며 특히 호우경보가 발효된 제주도 산지 등 많은 곳에는 120㎜ 이상의 물폭탄이 쏟아질 전망이다.

날씨누리
날씨누리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19도, 수원 17도, 춘천 16도, 강릉 18도, 청주 19도, 대전 19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대구 21도, 부산 21도, 제주 23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9도, 인천 27도, 수원 28도, 춘천 27도, 강릉 26도, 청주 28도, 대전 27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대구 25도, 부산 25도, 제주 25도로 예측되고 있다.

한편 태풍 미탁은 중심기압 97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35m/s, 강도 강의 중형 태풍으로 알려졌다. 오후 9시께에는 중국 상하이 남쪽 약 27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태풍의 직간접적인 영향으로 1일부터 4일 사이 제주도와 지리산 부근, 동해안에는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에 제주도 산지는 600㎜, 지리산 부근은 400㎜, 강원영동과 경북북부 동해안에는 3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된다.

2일 밤 호남 해안 상륙한 ‘미탁’은 한반도를 서에서 동으로 가로지르며 통과할 것으로 예측 중이다. 이에 직전의 태풍 '타파', 13호 '링링'과 달리 전혀 새로운 경로로 북상해올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