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판도라’ 정청래, “조국의 동지가 될 것, 이겨도 함께 져도 함께”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9.30 23: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판도라’에서 정청래 의원이 조국 장관을 향한 동지애를 드러냈다.
  
30일 MBN ‘판도라’는 ‘조국 장관 압수수색 당일 수사팀장과 통화 논란’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MBN ‘판도라’ 방송 캡처
MBN ‘판도라’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는 터줏대감인 MC 김승우와 정청래 전 의원 그리고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과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함께 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 2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는 검찰개혁을 촉구하고 조 장관을 지지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다음날인 지난 29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검찰개혁을 위한 국민의 뜻을 충실히 받들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검찰개혁을 막기 위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의혹 수사를 밀어붙인다는 일각의 여론을 의식한 것 같다는 분석이다.

‘조국 역성들었던 분들 까딱하면 쪽박 찬다“는 주제의 판도라를 연 김용태 의원은 “촛불을 들더라도 조국 수사를 적당히 하라고 촛불을 드는 게 누가 인정을 하겠나? 말이야 촛불은 검찰개혁을 위해 든다고 이야기는 하지만 검찰청 앞에서 하면 ‘조국 수사 적당히 하라’ 그거 밖에 더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박지원 의원은 한 줄 평을 통해 “정청래 의원! 계속 쪽박 차면 안 된다. 역성들지 마!”라고 따끔하게 조언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한 줄 평을 통해 “동지란 이겨도 함께 이기고 져도 함께 지는 것, 조국의 동지가 되겠습니다”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에 박지원 의원은 “지지 마세요”라고 격려해고, 김용태 의원은 “질 것 같은데요”라고 농담을 던지며 분위기를 풀었다.

MBN 시사대담 예능 프로그램 ‘판도라’는 매주 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