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빅뱅 대성 소유 건물' 불법 유흥업소 의혹 관련 45명 입건…"성매매 및 마약 혐의 조사"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9.30 13: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빅뱅 대성의 소유 건물에서 불법 유흥업소 등이 운영됐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사건과 관련된 45명이 입건됐다.

30일 오전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용표 서울경찰청장과 출입기자단 간 정례간담회에서 "(대성 건물 수사와 관련해) 식품위생법과 성매매, 마약 혐의 전반을 수사 중"이라며 "지금까지 총 45명을 입건했고, 참고인까지 하면 84명을 조사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7월 채널A는 빅뱅의 멤버 강대성이 소유한 건물에서 불법 유흥주점 운영 및 불법 영업에 성매매 알선까지 하고 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단독 보도했다. 해당 건물은 해당 건물은 대성이 지난 2017년 310억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대성의 부동산 대리인은 "대성 씨는 건물주일 뿐 영업과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매입 당시 받은 사업자등록증 상의 사업으로만 알고 있다"며 "불법 유흥업소로 확인될 경우 임차인들과의 계약을 파기하겠다"고 덧붙였다.

빅뱅 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뱅 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대성 역시 이를 부인했다.

군복무 중이던 그는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보도 내용의 본 건물은 제가 입대 직전 매입 후 지금까지 제 명의로 되어있는 건물이다. 매입 후 거의 곧바로 군입대를 하게 되었고 이로 인해 건물 관리에 있어 미숙한 부분이 있었던 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본 건물 매입 당시 현재의 세입자들이 이미 입주한 상태에서 영업이 이뤄지고 있었기에 해당 업체들의 불법 영업의 형태에 대해서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법 행위가 확인된 업소에 대해서는 즉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며, 건물주로서의 책임에 대해서도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며 "뒤늦게나마 저의 부족한 점을 깨닫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잘못된 부분에 대해 성실히 책임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 강남경찰서는 대성 소유 건물과 관련한 의혹 진위 확인을 위해 경제1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전담팀을 구성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7월 수사와 풍속, 마약 등 관련 기능을 포함한 12명 규모의 대성 건물 수사전담팀을 구성했다. 8월4일에는 해당 건물 6개 층에 위치한 5개 업소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