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82년생 김지영’ 정유미X공유, 이번엔 부부…100만부 돌파 원작 힘 이을까 (종합)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9.30 12: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제작발표회를 진행하며 개봉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82년생 김지영‘이 100만부를 돌파한 원작의 흥행에 이어 영화까지 성공하게 될지 기대된다.

30일 오전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에는 김도영 감독과 배우 정유미, 공유가 참석했다.

이날 김도영 감독은 “’82년생 김지영‘ 연출 제의를 받고 누군가의 딸, 엄마, 사회생활을 하는 사람으로 저의 경험과 겹치는 부분들이 많다고 생각했고, 공감했다”며 “첫 장편을 만들면서 원작이지닌 가치를 훼손하지 않고 어떻게 영화적 이야기로 만들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과 부담들이 있었지만 이 이야기는 할 만한 이야기, 해야 하는 이야기라고 생각했다”고 연출 이유를 밝혔다.

정유미-공유-김도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유미-공유-김도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김도영 감독은 조남주 작가의 원작 소설과 이번 영화의 차별점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원작은 큰 서사나 드라마가 없는 형식으로 이어진다. 그래서 서사를 어떻게 만들고 구축할 것인가가 고민이었다. 관객들이 김지영이라는 인물에 이입하고 그를 따라 주변을 둘러볼 수 있는 이야기여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그 과정에서 가족, 남편, 동료들의 이야기도 조금 더 섬세해지고, 캐릭터적인 부분들을 살려냈다”고 말했다.

배우 정유미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타이틀롤 김지영 역을 연기한다. 정유미는 결혼과 출산 이후 이전과 달라진 일상 속에서 혼란을 겪는다.

정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유미는 ’82년생 김지영‘을 원작 소설이 아닌 시나리오로 먼저 접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사실 저는 결혼도 안 했고, 육아도 해보지 않아 공감이 됐다기 보다는 주변 사람들이 더 많이 생각났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이 캐릭터를 하면서 모두 알 수는 없겠지만, 그런 마음을 간접적으로나마 느껴보고 싶었고 저를 돌아보면서 부끄럽기도 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정유미는 작품에 참여하며 엄마와 큰 엄마, 이모, 고모, 친구 어머니, 결혼해 가정을 꾸린 친구들, 육아를 하는 친구들 등이 떠올랐고,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공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공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82년생 김지영‘에 출연하는 공유는 남편 정대현 역을 연기한다. 그는 아내 김지영이 다른 사람이 된 듯한 모습에 고민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공유는 자신이 연기하는 대현 캐릭터와 동질감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 있었다며 “어떤 이야기를 할 때 고민을 많이 하는 인물이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지영에게 어떤 이야기를 할 때 고민을 많이 하고, 소심하지만 배려심 있는 인물”이라는 말을 더했다.

이후 공유는 ’82년생 김지영‘ 시나리오를 읽고 꽤 많은 눈물을 흘렸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시나리오를 읽는데 내가 그 상황을 연기하고 있는 느낌을 받는 상황이 흔하지 않다. 본능적으로 이 작품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이야기를 꺼냈다.

정유미-공유-김도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유미-공유-김도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외에도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공유와 정유미는 캐스팅 공개 이후 이어졌던 SNS 댓글 테러와 영화 제작 돌입 이후 이어진 평점 테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런 일들이 있었다”고 입을 연 정유미는 “사실 큰 부담은 없었다.이 이야기를 같이 만들고 싶은 마음이 컸다. 영화를 잘 만들어서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커서 큰 걱정이 되지 않았다”고 무던한 반응을 보였다.

공유 역시 “저희도 그런 반응을 볼 수밖에 없다”라면서도 “그런데 그런 것들이 출연을 결정하는데 문제가 되지는 않았다. 배우가 좋은 책, 시나리오를 읽고 내가 하고 싶은 역할을 선택하는데 크게 방해가 되는 일은 아니었다. 관점의 차이는 늘 존재한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조남주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82년생 김지영‘에는 정유미와 공유가 출연 한다.

이 작품에서 정유미와 공유는 각각 김지영과 정대현 역을 연기한다. 극중 부부로 출연하는 두 사람이 보여줄 케미와 원작의 분위기를 얼마나 잘 살려냈는지 등이 작품을 보는 관전 포인트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10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