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다큐 공감’ 우리은행 위비 박지현, “친구들 보면 힘들 때 있다” 토로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9.29 20: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다큐 공감’에서 WKBL 신인선수들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29일 KBS1 ‘다큐 공감’에서는 ‘열아홉, 나는 전설이 되고 싶다’ 편을 방송했다.

KBS1 ‘다큐 공감’ 방송 캡처
KBS1 ‘다큐 공감’ 방송 캡처

아직 어른도 아니고 아이도 아닌 것 같은 열아홉의 나이에 이미 프로 세계에 입문한,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 선발 유망주들이 있다. 사회초년생인 이들은 팀의 막내들로 고강도 훈련과 반복되는 부상 그리고 선후배를 가리지 않는 치열한 경쟁과 막내가 지켜야 할 예의까지 신경 쓸 게 한 두 가지가 아니다. ‘다큐 공감’은 박지현·이소희·임예솔 등의 루키들의 이야기와, 여자농구 레전드이자 현 프로팀 감독인 유영주·전주원의 신인 시절 이야기를 영상에 담았다.

우리은행 위비는 지난 여자프로농구 신입선수 선발회장에서 4.8%의 확률을 뚫고 ‘특급 신인’ 박지현을 영입했다. 이미 고교리그를 평정한 박지현은 전주원에 이어 한국여자농구를 이끌어갈 대형 가드로 기대감을 모으는 선수다. 

프로에 데뷔하자마자 1군 무대에서 활약하며 정규 리그 중 가장 빛난 신인으로 신인상을 거머쥔 그녀다. 그러나 최고의 막내라도 막내는 막내인 까닭에, 숙소 생활과 훈련이 전부인 프로 생활 적응이 힘들어 보인다. 그러나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과 전주원 코치는 그녀의 성장을 위해 더욱 엄격하게 지도하는 모습이다.

전주원 코치는 박지현에 대해 “우선 신장이 좋다. 여자농구가 지금 신자 좋은 선수가 드물다. 그런데 182cm란 신장에 외곽 선수다. 외곽을 보는 선수가 182cm에 스피드도 있고 여러 가지 기술도 겸비했고, 그렇기 때문에 누구한테 물어도 의심할 여지없이 1순위”라며 선수로서의 능력을 극찬했다.

박지현은 “막 성인이 되고 이제 다른 친구들은 대학생활을 하고 그러고 있을 시기일 텐데, 휴대폰 같은 거 보면 애들은 밖에서 여가생활 지내고 있을 때 저는 여기서 계속 있는 거니까, 약간 그럴 때 조금 힘들고 나가고 싶고 그런 생각이 드는 것 같다”며 애로사항을 토로하면서도 씩씩한 모습으로 웃어보여 눈길을 끌었다.

KBS1 힐링다큐 프로그램 ‘다큐 공감’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