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유유산균 락토바실러스 가세리 BNR17, 장내 유익균 비율 높여 다이어트에 효과…‘효능 및 부작용은?’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9.29 08: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장내유익균으로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모유유산균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모유유산균 중 하나인 ‘락토바실러스 가세리 BNR17’는 여성의 모유에서 얻어낸 모유 유산균의 일종으로 혈당 및 체지방 감소에 크게 효과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락토바실러스 가세리 BNR17’는 모유유산균의 이름으로 국내 최초로 식약처 허가를 받아 안전성이 입증되기도 했다. 이는 고유의 색택과 향미를 가지며 이취가 없는 미황색 분말로 산모의 모유에서 분리한 뒤 배양한 유산균으로, 건강한 여성의 몸에 서식하는 유산균종의 일종이다. 국내 최초로 체지방 감량 기능 유산균으로 식약처 허가를 받기도 했다.

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 방송 캡처
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 방송 캡처

또한 모유 유산균은 음식물의 단당류 성분을 다당류로 전환해 몸 밖으로 배출하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장 점막 기능을 향상시켜 혈액 염증 개선에 도움을 주기도 한다.

더불어 장내 유해균 증식을 억제하고 탄수화물의 지방 합성을 억제해 체중 감량에 도움을 준다. ‘락토바실러스 가세리 BNR17’는 장 내에 서식하는 비만 유전자인 뚱보균을 잡는 데에 큰 효능을 발휘하기 때문에 모유유산균을 꾸준히 섭취하는 식습관을 통해 장내 환경을 개선하면 유익균의 비율이 높아져 비만을 예방할 수 있다.

하지만 모유유산균에도 부작용은 존재한다. 많은 양을 복용할 경우 복통이나 설사 등이 유발될 수 있기 때문에 표기된 권장량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한 산성도가 낮거나 60도 이상의 뜨거운 물과 섭취를 할 경우 유산균이 죽어버릴 수 있기 때문에 미지근한 물과 함께 섭취하는 것을 추천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