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울 서초동 촛불집회, 검찰 개혁에 두 의견 팽팽…검찰청 앞 100만 명 이상 운집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9.28 18: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검찰 개혁을 두고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렸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서 제7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개최했다.

지방에서도 많은 참가자들이 서울로 올라와 첫불 집회를 함께한다. 부산, 대구, 청주 등에서 버스를 대절해 상경했다. 사전에 주최 측은 이날 10만 명 가량의 참가자가 모일 것으로 예측했으나, 실제 집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이미 10만명을 훌쩍 넘더니 7시를 지나면서 100만 명 이상이 운집하면서 더 이상 공식 집계가 불가능한 수준에 이르렀다.

서울중앙지검 전경 /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전경 / 연합뉴스

이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검찰 수사를 적폐라고 비난하며 검찰 개혁을 촉구할 목적으로 촛불집회를 열였다.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촛불 집회가 열리는 길 맞은 편에는 보수 성향 단체인 자유연대가 맞불 집회를 개최한다.

서울중앙지검 청사와 반포대로를 사이에 두고 이들은 서초역 7번 출구에서 오후 5시부터 집회를 먼저 열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