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울산 염포부두 폭발 원인은? 한국인 등 총 12명 부상…사상자는 無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9.28 18: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울산 염포부두 석유제품운반선 폭발 및 화제로 12명이 부상을 입었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울산 동부소방서는 이날오후 울산시 동구 염포부두에서 브리핑을 열고 “선원인 외국인 3명과 하역사 근로자인 한국인 9명 등 모두 12명이 다쳤다”라고 밝혔다.

한국인 하역사 근로자 1명 중상, 나머지 하역사 근로자 및 외국인 선원 11명은 모두 경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대부분은 화상이나 연기 흡입으로 부상을 당했다.

울산 폭발은 이날 오전 10시 51분경 염포부두에 정박해 있던 2만5881t급 케이맨제도 선적 석유제품운반선인 ‘스톨트 그로이란드’ 호 (승선원 25명)에서 화재와 함께 발생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후 인근에 있던 6583t급 싱가포르 선적 석유제품운반선 ‘바우달리안’호 (승선원21명)에도 화염이 미쳤으나, 두 선박 선원의 총 46명의 선원은 현재 모두 구조된 상태다. 

다만, ‘바우달리안’호에서 작업하던 한국인 하역사 근로자들은 작업 중 번진 불꽃과 연기에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의 원인은 최초 화재가 발생한 ‘스톨트 그로이란드’ 호의 탱크 중 1기에서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배는 지난 24일 일본 고베에서 출항해 26일 울산항에 들어왔으며 34기의 탱크 중 28기에 제품을 적재 중이었다.

울산소방본부는 석유류인 솔벤트 계열애서 착화돼 제품 대부분을 태웠고 오후 4시 30분 현재 큰불이 잡혔다고 밝혔다. 더불어 소방당국은 진화가 완료된 후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