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쇼미더머니8' 영비(양홍원), 4강 진출해 실력 과시…'브린과 러브라인 가능할까'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9.27 12: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쇼미더머니8'에 출연 중인 영비(양홍원)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그의 일상도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7월 영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디어웃었다ㅎㅎ"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목에 초록색 수건을 두르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볼에 붙인 밴드와 더불어 느껴지는 소년미가 돋보인다.

영비(양홍원) 인스타그램
영비(양홍원) 인스타그램

영비(양홍원)은 올해 21세인 가수로 '쇼미더머니4'에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쇼미더머니5'와 '고등래퍼'에 출연했고 당시 그는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였지만 '고등래퍼' 우승을 거며 쥐었다.

이후 '쇼미더머니6'에 출연한 그는 학교폭력 논란을 부인하며 더욱 거센 비난을 받았다. '쇼미더머니6'에서 탈락의 고비를 맛본 영비는 최근 '쇼미더머니8'에 재출연하며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가 출연하는 Mnet ‘쇼미더머니8’은 국내 현존하는 최장수 힙합 서바이벌으로 힙합 씬의 최고의 프로듀서들이 함께 랩 배틀을 펼칠 래퍼를 선발, 치열한 대결을 통해 우승 상금의 주인공을 가려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돼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쇼미더머니8' 제작발표회 당시 스윙스는 "평소에 촬영하다 보면 지루하지 않나. 그럴 때 소리를 지르는데 예고편을 보니 편집 없이 다 내보내셨더라"며 "이번 시즌 굉장히 예능으로 갈 예정이다"고 시청자들의 흥미요소를 자극했다.

이영주 PD는 "많은 시간을 고민한 끝에 룰을 바꾸게 됐다. 시즌3부터 5년간 이어온 체제를 바꿈으로써 최장수 프로그램으로서 변화를 통해 신선함을 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두 크루로 바꾸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4명이 함께 하니 프로듀싱에 있어서 서로에게 도움이 되고, 더 새로운 음악을 보여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프로듀서에 여성이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다는 지적에 최효진 CP는 "여성 프로듀서를 염두에 뒀지만, 밸런스를 맞추는 과정에서 올해는 여성 래퍼 분들이 참여하기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한편, 지난 20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8(쇼미8)'에서는 본선 8강 무대와 결과가 공개됐다. 이를 통해 EK와 짱유가 최종 탈락하게 돼 아쉬움을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