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늘날씨] 27일 전국 흐려, 주말까지 일부지역 비소식…18호 태풍 미탁 경로 ‘개천절 북상할까’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9.27 09: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전국이 대체로 흐릴 예정이다. 

27일 기상청은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새벽 3시께 제주·남해안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그러면서 “오후부터 충청남부와 강원남부 지역에도 빗방울이 떨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어 28일 낮부터는 전북과 중부지방에는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이날 중부지방은 고도 10km 이상의 강한 바람에 의해 만들어진 중.상층운으로 인해 구름많고,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남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인다. 

오는 29일까지 남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으며 중부지방은 오늘과 내일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 수 있다.

기상청 날씨누리
기상청 날씨누리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9도, 수원 17도, 춘천 17도, 강릉 16도, 청주 17도, 대전 17도, 전주 17도, 광주 18도, 대구 18도, 부산 20도, 제주 22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5도, 수원 25도, 춘천 25도, 강릉 24도, 청주 27도, 대전 27도, 전주 28도, 광주 27도, 대구 25도, 부산 24도, 제주 27도로 알려졌다.

현재 18호 태풍 미탁으로 발달할 수 있는 열대저압부가 발견됐다. 지난 26일 괌 인근에서 생성된 열대저압부는 현재 괌 서북서쪽으로 해상하고 있는 상황.

최근 북태평양 고기압이 일본 열도에 걸쳐저 있어 태풍이 일본방향으로 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하지만 한국에도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어 주이가 필요하다.

한편 다음달 3일 개천절에 제18호 태풍이 한반도를 북상한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Tag
#날씨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