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조국 대정부질문, 주광덕 질문 공세 파장…‘검찰자한당내통’ 실검 등극 이유는?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9.27 08: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지난 23일 자신의 집을 압수수색을 하던 현장 검사와 전화 통화를 했다고 지난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밝혔다. 수사 개입은 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검찰을 인사·행정적으로 관할하고 수사지휘권을 가진 법무부 수장이 자신을 수사하는 검사와 통화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조국 장관은 어제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지난 월요일(23일) 검찰이 자택 압수수색을 시작할 무렵 압수수색을 하는 검사 팀장과 통화한 사실이 있느냐”는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네. 있다”고 대답했다. 조 장관의 질문 공세를 펼친 주광덕 의원을 상대로 내놓은 답변은 다음과 같다.

KBS1 ‘뉴스광장’ 방송 캡처
KBS1 ‘뉴스광장’ 방송 캡처

“압수수색을 시작하고 검사가 집으로 들어온 뒤에 제 처가 놀라서 압수수색이 들어왔다는 연락을 줬다.”, “그 상황에서 너무 걱정되고 갈 수가 없었기 때문에, 제 처 옆에 있던 분, 이름을 얘기했는데 기억은 잘 안 나지만 그분을 바꿔줘, ‘제 처가 불안한 것 같으니 압수수색을 하시되 제 처의 건강 문제를 챙겨달라’고 말하고 끊었다.”, “압수수색에 대해 어떤 방해를 하거나 압수수색 진행에 대해 지시한 바 없다. 사건을 지휘하지 않았다.”, “수사팀 중 어느 누가 저에게 보고하고 있는지, 저로부터 지휘를 받은 사람이 있는지 밝혀 주시면 감사드리겠다.”, “가장으로서 그 정도 부탁은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지금 돌이켜보니 물론 제 처가 전화를 걸어왔고 상태가 매우 나빴지만, 그냥 끊었으면 좋았겠다고 지금 후회한다. 죄송하다.”

반면에 더불어민주당은 대정문질문 직후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과정에서 담당 검사와 통화한 사실을 공개한 것을 강하게 성토했다. 이해찬 대표는 의총에서 “오늘 대정부질문에서 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 장관이 검찰 압수수색 팀장과 통화했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이는) 피의사실을 알려주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내통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자료”라고 비판했다.

실시간 이슈 검색어 차트에도 ‘주광덕’ 또는 ‘검찰자한당내통’이라는 키워드가, 지난 26일 저녁에 이어 27일 이날 이른 아침부터 다시 등장한 상황이다. ‘검찰자한당내통’의 경우에는 실검 등극 이유가 갖가지 키워드로 실검 운동을 펼친 조국 장관 지지자들의 끊임없이 의혹 제기를 하는 움직임이라고 보는 시각이 크다.

이와 관련, CBS 표준FM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 지난 26일 진행된 ‘조국-압수수색 검사 통화, 압력 아니다 vs 직권남용’ 토론에 출연한 김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특검에 의한 수사가 이루어지고 특검에 의한 수사가 이루어지고 특검에 의한 공식 브리핑이었다. 그때 국정농단 사건은 최순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해서는. 그리고 그것이 피의사실 공표라고 얘기한 게 아니라 기소된 후에 공식적으로 브리핑되는 것은 하는 거다. 지금 문제는 공식적인 브리핑이 아니다. 기소되기 전부터 기소되기 전이다. 그러니까 정경심 교수와 관련한 것은 기소되기 전에 야당 의원에 의한 소위 개인정보 보호에 관련된 것이 나갔기 때문에 불법이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