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뽕따러가세’ 송가인, 춘천에서도 통했다…“다음 주 종영”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09.26 22: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26일 방송된 TV조선 ‘뽕 따러 가세’에서는 송가인-붐이 초가을 빗속, 첫사랑의 정석인 영화 '클래식'의 명장면을 재연하며, '님도 보고 뽕도 따고'를 펼쳤다.

지난 19일 방송된 10회에서는 송가인과 붐이 5번째 뽕밭 인천으로 향해 대한민국 서해 바다를 지켜주는 해양 경찰들에게 힐링을 선사하며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뽕남매는 수영장으로 향해 건강 악화로 마지막 수업을 하게 된 아쿠아로빅 선생님 사연자와 만났고, 송가인의 '한많은 대동강' 2배속 버전 라이브에 사연자와 100여 명의 학생들이 함께 아쿠아로빅을 하는 장관을 펼쳐 보이며 물속까지 힐링을 전했다.

TV조선 ‘뽕 따러 가세’ 방송 캡처
TV조선 ‘뽕 따러 가세’ 방송 캡처

오늘 방송에서 송가인과 붐은 '낭만 도시' 춘천 뽕밭으로가 '핑크빛 무드' 힐링을 터트렸다. 송가인과 붐은 온종일 쏟아지는 가을비를 피하고자 우산 하나를 나눠 쓴 채 초밀착 상태로 등장했던 상황이다. 붐은 자신의 어깨가 젖는 것은 아랑곳하지 않고 송가인 쪽으로 우산을 기울이며 젠틀 매력을 뽐냈고, 이를 알게 된 송가인은 붐의 품에 폭 안기며 폭풍 애교를 선보였다.

이어 두 사람이 "춘천에 놀러 왔다 기차가 끊겨 성사된 커플이 많다"는 이야기에 서로의 눈을 피한 가운데, 붐은 "춘천은 사랑하는 사람과 오고 싶은 곳"이라고 설렘을 표현하는가 하면, 송가인은 "처음 왔는디 이래서 많이 왔구먼"이라는 의미심장한 말들을 내뱉어 현장에 묘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더욱이 붐은 비 오는 날이면 영화 '클래식'을 재연해 보고 싶었다며 송가인과 함께 두루마기를 머리 위에 쓴 채 빗속을 달리는 명장면을 선보였고, 뽕남매가 붐인성과 송예진으로 변신하는 '핑크빛 무드'에 제작진은 의심의 눈빛을 드리우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로맨틱 무드에 흠뻑 젖은 두 사람은 연인들의 데이트 정석인 오리배를 타며,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오리배 안에서 첫사랑이 떠오른다는 송가인의 말에 붐은 "그 친구 매력이 뭐였어?"라고 물었고, 착하고 맑았다는 대답에 곧장 "나도 맑긴 해!"라며 질투를 드러내 '갑.분.썸(갑자기 분위기 썸)'을 이어갔다. 이외에도 이날 송가인은 머리 스타일부터 발끝까지 자신과 똑같이 생긴 '소양강 처녀상' 앞에서 가수 김태희 원곡 '소양강 처녀'를 부르며 200%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이어 미숙아로 태어나 보조기 없이는 제대로 걷지 못하지만, 언젠간 걸을 수 있다는 희망을 품고 사는 11세 딸을 둔 엄마 사연자를 만난 송가인은 최연소 팬을 놀라게 해주려 작전을 짜기 시작했고, ‘뽕 따러 가세’ 촬영임을 눈치채고 몰려드는 시민들에게 직접 양해까지 구하며 오직 한 사람만을 위한 몰래카메라 대작전, 일명 ‘뽕남매 편의점 습격 사건’에 돌입했다.

이후 아이돌보다 송가인이 좋다는 11세 소녀는 송가인을 보자 기쁨과 흥분을 감추지 못했고, ‘진정인가요’라는 신청곡을 신청했다. 송가인은 소녀 팬을 위한 열창을 이어갔고, 소녀 팬은 끝까지 노래를 따라 부르며 송가인을 눈에 담으려고 노력하는 면면으로 현장에 있던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더욱이 그동안 애쓰고 살아온 엄마의 사연에 감동한 송가인은 즉석에서 송가인표 윤복희의 ‘여러분’을 엄마를 위해 선물했고, 모녀를 위한 힐링송을 지켜보던 시민들까지 떼창에 동참하게 만들었다. 

또 송가인은 3대째 막국수 집을 운영하는 사연에 열렬히 환호하며 빗속을 뚫고 막국수 집을 찾아갔다. 이때 방송 사상 역대 최고령 팬인 90세 할머니는 송가인 방문에 깜짝 놀라며 “내가 좋아하는 것은 TV, 고스톱, 송가인”이라고 힘주어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최고령 팬의 손을 꼭 잡은 송가인은 특별 선물로 할머니 아들이 생전에 가장 즐겨 불렀다는 ‘한 많은 대동강’을 열창했고, 노래를 들으며 그리움에 눈물을 훔치는 할머니의 손을 다시 한 번 꼭 잡은 채 “수천 번 부르면서 이렇게 감정이 격해진 건 오늘이 처음”이라고 말해 결국 현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TV조선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