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시크릿부티크’4회 장미희,류원 박희본 김태훈에 김선아 친아빠 영정사진 놓고 아빠라 추모제 김선아 죽은 동생,아빠 회상(1)

  • 정희원 기자
  • 승인 2019.09.26 22: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원 기자] 26일 방송된 ‘시크릿부티크’ 4회 1부에서는 박희본에게 장미희가 언제 미국에 가냐, 주식 왜 안내놓냐 말하며 아버지 위령제 지내고 갈거라는 박희본 말에 하다하다 이젠 태생까지 내미냐 말하고 가버렸다. 박희본은 류승수에게 다 버리고 딸 수빈이와 미국 가서 자신만 바라보고 살 수 있냐며 자신없음 이 사건을 윤변(김재영)이 피의자로 해야한다 말했다. 류승수는 제니장(김선아)은 회장님과 같아서 감정에 휘둘리지 않는다 하자 박희본은 자신이 김선아를 더 잘 안다며 아니라 말했다. 

박희본은 위령제에 온 김선아와 김태훈 앞을 가로막았다. 김태훈이 짧게 끝내라말하고 자리를 비켜주자 김선아에게 박희본은 김태훈이냐 김재영이냐며 김재영 짧게 쓰여지고 버려지는 거냐 비아냥거렸다. 김선아는 과거를 회상했다. 동생이 죽자 자신도 물에 뛰어들었던 어린 김선아는 물에 뛰어든 김재영을 물 속에서 보고 김재영을 구해 물 밖으로 나왔다. 

sbs 드라마 '시크릿부티크' 방송 캡처
sbs 드라마 '시크릿부티크' 방송 캡처

박희본이 계속 일편단심이던 김재영만 불쌍하다 말하자 김선아가 김재영은 안된다했는데, 박희본은 그러니까 데오가 나가서 연 끊고 살라 얄밉게 말하고 가버렸다. 박희본은 김태훈에게 바보냐며 김선아한테 이용당하는게 뻔한데라며 쏘아붙였다. 김태훈은 박희본과 이야기를 나누고 눈물을 글썽이는 김선아를 계속 바라보고 있었다.  

박희본이 우리 아빠 엄청 로맨티스트라며 10년이나 엄마랑 우리를 숨기고 살았냐 말하자 류원이 그러니 자신이 속물이라며 자신은 태어날 때부터 데오가에 살았지만이라며 박희본에 언니는 엄마 기억나냐 물었는데, 박희본은 잘 안난다며 가끔 들른건 기억난다 했다. 이 말을 옆에서 듣고 있던 김선아는 영정 사진 속 자신의 아빠의 사진을 보며 과거에 뚜렷하게 사고날까지도 봤던 자신의 아빠의 얼굴을 회상했다. 류원이 장미희의 반지 자신이 가질 거라며 김선아에게 많이 도와달라하자 김선아는 웃으며 니가 한번 가져보라 말했다.

김선아는 그 길로 구속된 김재영 면회를 가 고민시 어딨냐며 고민시가 니 대신 진범이 될거야라 말했다. 김선아는 김재영에게 니가 반대하더라도 난 할거야라 말했다. 그 시각 고민시는 김재영이 전해준 종이 주소대로 가 윤지인과 그의 아들 최동화를 만났다. 고민시는 윤지인에게 왜 연락 안했냐하자 윤지인은 최동화가 다칠 뻔했다며 아무리 자신이 막 살지만 애가 위험했다 말하자 고민시가 자신이 생각이 짧았다며 미안하다 했다. 윤지인이 장영남은 어떻게 됐냐 묻자 고민시는 대답하지 못했고, 윤지인은 나쁜 놈들이 우리 아줌마 어떻게 했냐며 오열했다. 고민시도 함께 오열했다.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또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 성장한 김선아(제니장)가 국제도시개발이란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 여제(女帝)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 ‘시크릿 부티크’는 총 16부작으로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