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낙연 총리 "검찰 조국 수사, 대통령 인사권에 영향"…"검찰개혁 무산 위한 수사 아니길 바란다"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9.26 17: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와 관련, "국회의 검증 권한과 대통령의 인사권에 영향을 미치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검찰이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하지 못하도록 인사권에 개입하기 위해 (조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를) 기소했다는 의견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조 장관에 대한 인사 청문회 당일 조 장관 부인을 검찰이 기소한 것이 적절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의 질문에 "검찰의 의도가 어디에 있었느냐와 별도로, 공교로운지 모르겠지만 국회의 검증권한과 대통령의 인사권에 영향을 미치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 / 뉴시스

이 총리는 피의사실 공표에 대해서도 "참으로 유감스럽게도 피의사실 공표가 한 번도 처벌받지 못한 부끄러운 역사를 갖고 있다"며 "검찰 스스로에게도 몹시 부끄러운 유산"이라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검찰이 조 장관의 검찰개혁을 무산시키기 위해 (수사를) 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것이 아니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휘권을 제대로 행사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그에 대한 언급은 자제하는 게 좋겠다"며 말을 아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