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고경표, 과거 블랙넛 노래 감상 논란…팬들과 ‘옥신각신’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09.26 16: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배우 고경표의 과거 논란이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15년 고경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블랙넛의 ‘내가 할 수 있는 건’ 스트리밍 인증샷과 함께 “좋다..블랙넛”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블랙넛은 당시 Mnet ‘쇼미더머니4’에 출연하며 논란이 된 래퍼다. 여성 혐오성 가사와 성행위를 연상케 하는 퍼포먼스 등으로 수차례 논란을 빚은 바 있다. 팬들은 이와 같은 사실을 고경표 해당 게시글에 댓글로 알렸고, 고경표는 “그래 얘들아. 이 노래가 좋다고..노래는 그냥 노래로 듣자”라고 말했다. 해당 곡에는 여성 혐오 관련 부분이 없음을 강조했다.

고경표 인스타그램
고경표 인스타그램

그럼에도 계속되는 지적에 고경표는 “그냥 조용히 가라. 난독증 심한 사람은 나도 불편하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고, 이내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후 고경표는 “죄송해요. 경솔했습니다. 답없는 반말은 정말 잘못이었어요. 기분 상하신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제가)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죄송해요”라고 거듭 사과했다.

이어 “수습 아닙니다. 다른 가사를 찾아봤고 논란이 일어날만 하다고 생각이 들었고, 다시 생각해보니 제 행동이 너무나 잘못됐다고 느껴지더라고요. 그래서 꼭 사과를 하고 싶었습니다. 그냥 글만 지우고 넘어가기엔 실망하신 분들이 많고 스스로의 행동이 부끄러워서요”라고 덧붙였다.

이 사실을 알게된 블랙넛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경표 사진을 대문짝만 하게 걸어놓고 하트 이모티콘을 게재해 더욱 눈길을 모았다.

이와 관련해 고경표는 참회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tvN ‘꽃보다 청춘’ 1회를 통해 “너무 죄송하다. ‘꽃청춘’처럼 좋은 프로그램에 나는 자격이 없는 것 같다. 당시 언행이 너무 창피하다”라고 후회의 모습을 보였다. 나영석 PD가 당시 이러한 장면을 그대로 내보낸 것은 고경표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느꼈기 때문이 아닐까.

한편 고경표는 1990년 6월 11일 생으로 2010년 KBS2 청소년 드라마 ‘정글피쉬2’를 통해 데뷔했다. 그리고 2018년 5월 21일 현역으로 군입대 했다. 23사단으로 입대했으며 자대배치는 해안소초병으로 보직을 받았으나 1개월도 채 되지 않아 분대장교육대의 조교로 복무 중이다. 전역예정일은 2020년 1월 15일.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