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8.5%·민주당 지지율 40%대 회복…자유한국당 ↓20%대 '류석춘 위안부매춘 발언' 영향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9.09.26 16: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과 동생 소환에 대한 지지층의 결집으로 더불어민주당 정당 지지도가 크게 상승해 40%대를 회복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조국 임명'에 반발하며 집단 '삭발 릴레이'를 펼치는 등 반발했지만 3주 동안의 상승세가 꺾이며 20%대로 푹 주저앉았다. 자유한국당의 경우 2030세대·5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 이탈한 것으로 조사됐는데, '역사 의식' 없는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의 강의 중 '위안부 매춘' 발언에 대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tbs의 의뢰로 실시한 9월 4주차 주중 집계(23~25일)에서 민주당은 지난주 9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3.9%포인트 오른 42%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과 정당 지지율 /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과 정당 지지율 / 리얼미터

'조국 정국'의 본격화 직전인 8월 2주차 주간집계(40.6%) 이후 6주째 만에 40%대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외교에 힘입어 상승 곡선을 그린 것으로 분석된다. 나아가 조 장관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한 지지층 내 반발 움직임도 함께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19일 일간집계(37.0%) 이후 25일까지 연속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보수층과 진보층, 중도층, 대구·경북(TK)과 경기·인천, 서울, 충청권, 호남, 30대와 50대, 20대, 60대 이상, 40대 등 거의 모든 이념성향, 지역, 연령층에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당은 3%포인트 내린 29.5%로 지난 3주 동안의 상승세가 꺾이며 다시 20%대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당은 20일 일간집계(33.0%) 이후 민주당과 반대로 사흘 연속 내리막길을 걸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당의 하락세는 류석춘 전 한국당 혁신위원장의 '위안부는 매춘' 발언 파문이 결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중도층과 보수층, 서울과 경기·인천, 충청권, 부산·울산·경남(PK), 30대와 50대, 2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TK와 호남, 40대에서는 소폭 올랐다.

민주당은 진보층(63.0% → 66.3%)에서 상승한 반면, 한국당은 보수층(62.3% → 61.1%)에서 하락하면서, 양당의 핵심이념 결집도는 5.2%포인트로 벌어졌다. 중도층에서도 민주당(36.3% → 37.8%)과 한국당(31.1% → 27.6%)의 격차가 5.2%포인트에서 10.2%포인트로 벌어졌다.    

바른미래당 역시 0.7%포인트 내린 5.5%로 지난 2주 동안의 오름세를 마감하고 다시 5%대로 하락했다. 정의당 또한 0.2%포인트 내린 5.1%로 3주째 하락세를 나타냈다.  

민주평화당도 0.2%포인트 내린 1.4%로 2주째 하락세가 이어졌고, 우리공화당 역시 0.1%포인트 내린 1.3%로 지난주에 이어 1%대 초반에 머무른 것으로 조사됐다.

무당층(없음·잘모름)은 0.5%포인트 증가한 13.9%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리얼미터는 19세 이상 유권자 2만5844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1504명이 응답을 완료해 5.8%의 응답률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도 큰 폭으로 반등했다. 한미 정상회담과 유엔총회 연설 등 한반도 평화 외교 영향으로 분석된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 등 검찰 수사에 대한 지지층의 집단 반발로 인한 결집 효과도 일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tbs의 의뢰로 실시한 9월 4주차 주중 집계(23~25일)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9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3.3%포인트 오른 48.5%(매우 잘함 30.6%, 잘하는 편 17.9%)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40%대 중반에서 후반으로 상당 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7%포인트 내린 49.3%(매우 잘못함 37.5%, 잘못하는 편 11.8%)로 집계됐다.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0.8%포인트로 좁혀졌다. '모름·무응답'은 0.6%포인트 감소한 2.2%였다.

이번 반등세는 금주 미국 뉴욕에서 펼쳐진 한반도 평화 외교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비핵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 3년 연속으로 유엔총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무장지대(DMZ)를 국제 평화지대로 만들자고 제안하고 국제 사회의 지지를 요청했다.

리얼미터 측은 "한미정상회담, 유엔총회 연설 등 문 대통령의 방미 평화외교 영향"이라고 풀이했다.

나아가 지지층 결집 효과도 동시에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 등 정점을 향해가는 검찰의 수사와 함께, 대학가에서의 촛불집회 및 시국 선언 등이 이뤄지면서 여권 지지층의 집단적 반발 움직임이 형성되고 있는 것이다.

리얼미터는 조 장관 부인에 대한 영장 청구 발부 여부가 '조국 정국' 최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조국 정국이 본격화 한 8월 3주차부터 지난주까지 5주 동안 부정이 긍정을 앞섰다"며 "조 장관 부인에 대한 영장 청구 가능성이 있는 가운데, 지지층 사이에서의 여론 지형의 급격한 변화가 이번 주 초중반에 나타났다"고 진단했다.

일간으로는 42.3%(부정평가 54.8%)를 기록하며 취임 후 최저치로 떨어졌던 16일 이후 24일까지 조사일 기준 6일 동안 오름세가 뚜렷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20일에 47.2%(부정평가 50.4%)로 마감한 후, 23일에는 48.4%로 오른 데 이어, 24일에도 49.7%로 상승했다. 25일에는 47.2%로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7.3%p, 45.2%→52.5%, 부정평가 45.6%), 대구·경북(▲6.7%p, 35.1%→41.8%, 부정평가 56.4%), 서울(▲6.1%p, 41.5%→47.6%, 부정평가 50.2%)에서 올랐다. 부산·울산·경남(▼1.9%p, 40.5%→38.6%, 부정평가 58.1%)와 대전·세종·충청(▼1.8%p, 47.8%→46.0%, 부정평가 53.5%)에선 하락했다.

연령별로는 30대(▲9.5%p, 49.2%→58.7%, 부정평가 40.5%), 50대(▲4.7%p, 41.7%→46.4%, 부정평가 51.0%), 20대(▲4.3%p, 46.4%→50.7%, 부정평가 45.3%)에서 상승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3.4%p, 75.3%→78.7%, 부정평가 20.3%)과 중도층(▲2.7%p, 42.5%→45.2%, 부정평가 54.3%)에서 올랐다. 보수층(▼1.5%p, 21.2%→19.7%, 부정평가 78.2%)에서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리얼미터는 19세 이상 유권자 2만5844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1504명이 응답을 완료해 5.8%의 응답률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