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 “박신혜가 최고의 파트너” 해명 아닌 해명…“공효진은 부족한 부분 채워주는 배우”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9.26 12: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김래원이 최고의 파트너로 박신혜를 꼽은 것에 대한 해명 아닌 해명(?)을 했다.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의 개봉을 앞둔 배우 김래원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최근 김래원은 JTBC ‘냉장고를 부탁해’(냉부해)에 출연해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공효진이 아닌 최고의 파트너로 박신혜를 꼽았다. 

방송 후 진행된 언론시사회에서 공효진과 김래원의 케미를 묻는 질문에 김래원이 “공효진은 최고의 파트너였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공효진은 “최고의 파트너는 박신혜 씨 아닌가요?”라고 소심한 복수를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래원은 해명 아닌 해명을 전했다. 

김래원 / NEW

그는 “박신혜 씨와 ‘닥터스’로 호흡을 맞추고 난 후 뒤늦게 생각해보니까 신혜한테 그런 도움을 받았었는데 촬영 당시에는 고마움을 전하지 못했던 것 같았다. 제가 부족한 부분을 많이 채워주고 노력했던 것에 대해 고맙다는 이야기를 못한 것 같고, 마침 또 학교 후배기 때문에 꼽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효진과의 호흡에 대해 “이전 작품들에서는 제가 중심이 돼서 이끌어가는 역할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효진 씨와의 호흡이 중요하다고 생각을 해서 호흡을 잘 받으면서 해야겠다는 생각을 혼자서 했었다”라며 “제가 해오던 습관적인 것보다 좀 잘 받아주려고 개인적으로는 노력을 많이 했고, 그러다보니 현장에서 촬영할 때 조용해진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김래원은 “공효진 씨는 정말 최고의 파트너다. 모든 남자 배우들이 공효진 씨와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어하고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줄 수 있는 분이 많지 않다”라며 치켜세웠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자친구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게 뒷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사람의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최근 누아르, 액션, 스릴러 장르에서 선 굵은 연기로 대중을 찾았던 김래원은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전 여친에게 상처받은 이후 매일 흑역사를 생성하는 재훈 역으로, 공효진은 연애에 환상이라곤 없는 현실파 선영으로 함께한다.

김래원과 공효진, 강기영이 호흡을 맞춘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10월 2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