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녹서당 현판에서 차은우 친부 윤종훈의 20년 전 진실이 담긴 사초 찾아내고…차은우는 ‘김여진과 눈물’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25 21: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차은우와 신세경이 20년 전의 진실을 향해 사관이 숨겨놓은 사초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25일 MBC 에서 방송된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37, 38회’에서는 해령(신세경)이 녹서당에 이림(차은우)의 아버지 폐주 이겸(윤종훈)의 진실이 써 있는 사초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MBC‘신입사관 구해령’ 방송캡처
MBC‘신입사관 구해령’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이림(차은우)이 폐주 희영군 이겸(윤종훈)의 적장자임을 알게 됐고 이겸이 모든 사건의 중심이 되는 호담선생전 속 '호담선생'이 이겸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어 해령과 이림은 20년 전 사건의 모든 진실이 담긴 사관 김일목의 사초가 녹서당과 연결고리를 사실을 발견했다. 

해령은 녹서당을 돌아다니며 추리를 했고 녹서당 현판이 새것이라는 것을 알고 수상하게 생각했다. 해령은 자신의 생각을 이림에게 알렸고 이림은 녹서당 현판을 떼어내고 그곳에 진실이 담긴 사초를 꺼내게 됐다.

이림은 대비마마(김여진)에게 자신이 알게 된 사실을 말하면서 “할마마마 평생을 이유도 모른채 벌을 받는 기분이었다. 나는 포기하고 싶다"라고 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그러자 대비마마는 이림에게 “안된다. 내가 모두 돌려놓을 거다. 오직 이 나라의 진정한 용정은 도원이다”

또 해령은 이겸의 이야기가 있는 사초를 읽고 눈물을 흘렸고 사초가 있다는 사실을 우원(이지훈)에게 알리게 됐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이며 구해령(신세경), 이림(차은우)추연의 드라마이다. 

MBC 수목드라마‘신입사관 구해령’은  수요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