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진선규 아내 박보경, 남편 고백에 “오빠 정신 차려” 말한 사연은?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09.25 17: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진선규 아내 박보경이 네티즌 사이 화제인 가운데 두 사람의 인터뷰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지난해 STYLER는 두 사람의 인터뷰를 전격 공개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진선규는 아내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앞서 박보경은 배우로서 자신은 어떤지 묻는 질문에 “연기 욕심, 무대 욕심 당연히 있다. 첫째 낳고 오랫동안 작품을 쉬면서 힘들었다”며 “둘째 낳기 전에 무조건 작품 하나는 하고 임신하는 것이 내 나름의 조건이었다. 그렇게라도 갈증을 풀지 않으면 안 될 것 같다”고 웃었다.

이어 그는 “올해부터는 오디션도 열심히 준비하려고 한다. 진선규의 아내 수식어 대신 오롯이 ‘배우 박보경’으로 인정 받고 남편이 걸어온 길을 가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에 진선규는 “이런 이야기만 나오면 아내에게 너무 미안하다. 서운하고 아쉬울 만도 한데 한 번도 불만을 표시한 적이 없다”며 “촬영하다가 전화하면 아이들이 정신없이 장난치고 떠드는 소리가 다 들리는데, 얼마나 체력적으로 힘든 상황인지 다 안다”고 말했다.

진선규 박보경/ 지오아미코리아
진선규 박보경/ 지오아미코리아

 

덧붙여 진선규는 “그런데도 ‘들었지? 애들 잘 놀고 있으니까 걱정하지 마. 이제 애들 재워야 해’ 하고 전화를 끊는다. 쿨하게 말하지만 밖에서 일하는 사람한테는 엄청 큰 힘이 된다. 더없이 고맙고 미안하다. 아내가 작품을 하게 되면 그때는 열일 제쳐두고 보필할 거다”라고 털어놨다.

박보경은 남편을 위해 희생하냐는 질문에는 “누군가를 위해서 (희생) 한다고 생각한 적 없다. 내가 희생한다고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이 주는 행복감으느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다. 부모가 된 이상 제 몫을 하는 성인이 될 때까지 난 아이들 인생의 조력자가 돼야 한다. 삶의 초점이 빠귀었다는 게 더 정확한 표현이 아닐까”라며 “좋은 조력자가 되려면 일단 나부터 잘 살아야 하니 결과적으로 내게도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 선후배 사이였다고. 학교 다닐 때는 각자 연애하느라 관심이 없었다고 한다. 진선규는 그러다 2005년 친구와 함께 극단 ‘간다’를 만들면서 연극하고 싶은 동기들, 후배들을 모았고 그러면서 가까워졌다고 한다. 거의 매일 모여서 연습하고, 아이디어 회의하고, 훈련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친해졌단다.

박보경은 “하루 이틀 안 보는 날엔 ’선배 뭐하지?’ 하고 궁금했다”며 “그래서 처음 남편이 좋아한다고 고백했을 때도 후배로서 너무 편하고 익숙한 감정을 좋아하는 마음과 헷갈리는 거라고 생각했다. 처음엔 ‘오빠 정신차려. 맨날 봐서 그래’ 라고 애써 무시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