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사풀인풀', 기존 주말극과 다를까…“잘 사랑하고 잘 헤어지는 이야기” (종합)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9.25 15: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 기존과는 다른 주말극이 될 수 있을까. 잘 사랑하고 잘 헤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가 찾아온다. 

25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 서울 호텔에서 KBS2 새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 연출 한준서, 제작 HB엔터테인먼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한준서 PD, 설인아, 김재영, 조윤희, 윤박, 오민석, 김미숙, 박영규,나영희가 참석해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재영-나영희-박영규-한준서 감독-설인아-김미숙-조윤희-오민석-윤박 / KBS2 제공

KBS2 새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원풀’)은 뭔가 되기 위해 애썼으나 되지 못한 보통사람들의 인생재활극으로, 울퉁불퉁 보잘것없는 내 인생을 다시 사랑하고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소확행’ 드라마다.

이날 한준서 감독은 주말 드라마에 자주 등장하는 자극적인 소재, 출생의 비밀 등 막장 전개에 대한 우려에 “말씀하신대로 주말 연속극이 좀 자극적이거나 약간 과장된 소재를 사용한 게 사실이다. 저희는 ‘그렇게 해야 시청자들이 보나?’ 라는 고민이 있는 건 사실”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희 드라마는 과거 주말극과는 맥을 달리하고 차별화 된 부분이 있다. 시놉시스를 보면 알겠지만, 잘 예쁘게 잘 사랑하는 이야기다. 또 잘 헤어지는 이야기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며 “요즘 ‘소확행’(뜻: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라든가 유행하는 말을 살펴보면 ‘우리 가족’보다는 ‘나’에 대한 관심과 애정으로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멜로, 갈등, 사건도 다 있지만 기존 주말극과의 차이라면 ‘나에 대한 이야기’가 강조되고 있다”고 차별점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말드라마는 답이 꼭 정해져있지 않나. 마지막회에 다 결혼식을 하고 치유가 되고. 그런 것보다 다른 행복을 보여 드리고 싶다. 드라마가 전개되면 확실히 느끼실 수 있을 거다. 막장, 출생의 비밀은 저나 배유미 작가는 그런쪽으로 익숙하지 않아서 가능하면 그런 이야기는 많이 보셨을 테니 안 보여드리려고 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재영-나영희-박영규-한준서 감독-설인아-김미숙-조윤희-오민석-윤박 / KBS2 제공
김재영-나영희-박영규-한준서 감독-설인아-김미숙-조윤희-오민석-윤박 / KBS2 제공

또한 박해미 캐스팅에 대한 질문에는  “사실 시놉시스를 보는 순간 박해미가 떠올랐다. 그 시점이 대략 4월이었는데 그때만해도 워낙 크고작은 일들이 많이 벌어져서 저희도 내심 조금 몸을 사렸던 건 사실이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한 PD는 “근데 저는 마음속으로 뭔가 정리되길 바랐다. 어떻게 보면 박해미 씨는 본인의 귀책사유가 있었던 게 아니라 저는 떳떳하게 했다”며 “박해미 씨를 만났는데 너무 에너지가 넘치더라. 그래서 고마웠다. 또 본인도 ‘홍화영’ 캐릭터에 욕심이 난다고 해서 한 번 만나고 바로 (출연을 확정) 했다. 촬영 들어가면서도 제 선택이 옳았다고 여러번 확인했다. 크게 고민한적 없다”고 덧붙였다. 

설인아 / 김재영-나영희-박영규-한준서 감독-설인아-김미숙-조윤희-오민석-윤박 / KBS2 제공
설인아 / KBS2 제공

배우들은 ‘사풀인풀’의 출연 계기에 대해 말했다. 먼저 김청아 역을 맡은 설인아는 “감히 제가 선택했다기 보다 감독님이 해주셨다”며 “유럽에 있을 때 (출연) 확정됐다는 걸 들어서 여행의 행복이 더 컸고 부담도 크게 와닿았다”고 말했다.

이어 “믿고 맡겨주셔서 감독님, 작가님께 감사드린다. 또 좋은 선배님들을 만나서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재영 / KBS2 제공
김재영 / KBS2 제공

김재영은 “저도 배유미 작가님 드라마를 너무 재밌게 봤다. 운 좋게 기회가 온 것 같아서 하고 싶었다. 또 같이 하는 분들이 다 좋은 분들이라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거들었다.

이동건과 결혼 후 아이를 출산하면서 3년의 공백기를 가졌던 조윤희도 소감을 전했다.

조윤희 / KBS2 제공
조윤희 / KBS2 제공

그는  “제가 3년 전에 KBS 주말 드라마에서 남편을 만나서 결혼을 하고 굉장히 오랜만에 KBS 주말 드라마로 복귀했다”며 “저는 작품을 계속 기다리고 있었다. 운이 좋게 작품이 들어와서 즐거운 마음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에 해왔던 역할보다 캐릭터가 강하고 화려하다 보니까 새로운 느낌, 모습을 보여준다는 마음으로 선택했다”라며 “배유미 작가님과도 인연이 있고, 두 번째 작품이다. 또 탄탄한 선배님들께서 캐스팅이 되셔서 안전한 마음으로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윤박 / KBS2 제공
윤박 / KBS2 제공

윤박은 “드라마가 곧 첫방인데 나는 지난주에 처음 촬영했다”며 조용히 있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렇다면 주요 출연진들의 호흡은 어떨까. 이와 관련해 오민석은 “조윤희씨랑 촬영을 많이 했다. 예전에 모 드라마에서도 같이 호흡을 맞춘 적이 있어서 대본 리딩 때부터 굉장히 편했다”며 “현장에서도 편해서 호흡이 잘 맞았던 것 같다”고 답했다.

오민석 / KBS2 제공
오민석 / KBS2 제공

이에 조윤희는 “오민석은 오빠 같지만 동생같다. 내가 챙겨줘야 할 것 같은 느낌이다. 윤박은 동생이지만 오빠 같다. 오늘도 재킷으로 가리라고 챙겨줬다”면서도 “케미는 다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인아는 김재영에 대해 “양파 같은 남자다. 애교도 있고 매력도 있다. 또 상대가 집중할 수 있게 도움도 많이 준다. 서로 본모습을 많이 안 보여준 것 같다”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김미숙 / KBS2 제공
김미숙 / KBS2 제공

KBS2 주말 드라마는 흥행 불패라는 공식 아닌 공식이 존재한다. 이와 관련해 김미숙은 희망 시청률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최고 시청률을 45%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KBS 주말 고정 시청자가 많은 걸 알고 있다. 그런데 저희 드라마는 첫회부터 놓치면 안 된다. 배유미 작가님이 굉장히 스피드 있게 쓰셔서 한 회라도 놓치면 손해보는 기분일 거다”라고 자신했다.

KBS2 새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포스터 / KBS2 제공

기존 주말극과 차별점이 있다고 밝힌 ‘사풀원풀’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믿고 보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기대감을 높인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후속으로 오는 28일  KBS2에서 첫 방송된다. 인물관계도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