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두다쿵따리' 박혜진, 김호진에게 만남 제안..서혜진, '팔찌' 감추려 노력 (1)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9.25 08: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모두다쿵따리' 박혜진이 김호진에게 만남을 제안한 가운데 서혜진이 이보희의 악행을 감추기 위해 팔찌를 찾으러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25일 방송된 MBC '모두다쿵따리'에서는 서우선(박혜진 분)이 한수호(김호진 분)에게 만남을 제안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우선은 진미은(명지연 분)으로부터 허브농장이 위기에 처한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서우선은 "애미도 참 문제다. 내가 한대표 만나보겠다"며 전화를 걸었다. 한수호는 서우선이 만나자고 하자 곧장 뛰어나갔다. 같은 시각 이나비(서혜진 분)는 한수호의 집에 몰래 들어갔다. 이어 이나비는 "팔찌만 없으면 엄마 조순자(이보희 분)가 저지른 죄는 모를거다"라며 집안을 뒤졌다. 하지만 한수호가 들어오면서 모든걸 들키게 되고 이나비의 손에서 떨어지는 옥팔찌를 발견한 서우선은 "아니 이걸 어떻게"라며 놀랐다. 이어 서우선은 "이거 봄이 주려고 한 팔찌인데.."라며 소리를 질렀다. 

박혜진 / MBC '모두 다 쿵따리' 캡처
박혜진 / MBC '모두 다 쿵따리' 캡처

소리를 지르며 정신을 놓게 된 서우선은 진미은을 찾아갔고, 한수호는 송보미(박시은 분)를 조용히 불러 물었다. 한수호는 "이 팔찌 손녀 이봄꺼라고 하던데..이나비 씨가 이걸 찾고 있더라"고 했고, 송보미는 "이봄이요?"라며 수상하게 여겼다. 두 사람의 대화를 엿들은 이나비는 "내가 훔치려했다"고 되레 당당하게 나섰고, "이 팔찌만 없으면 조용해질거 같다"고 사건을 무마하려고 했다. 이어 송보미는 "이나비 씨 이 팔찌 조순자 때문에 그런거냐"고 물었고, 이나비는 "갑자기 그게 무슨소리냐"며 자리를 떴다. 그를 다시 붙잡은 송보미는 "솔직히 말해봐라 이나비 씨도 조순자를 의심하고 있는거 맞냐"고 물었고, 이나비는 "맞다. 살인자라고 소문난거 막으려고 그랬다. 송보미씨가 도와줘라. 보미 씨도 믿는다고 하지 않았냐?"고 간곡하게 부탁했다. 

서우선의 말 한마디에 한수호는 고민에 빠졌다. 손녀 이봄과 얽힌 문제, 위기에 처한 허브농장에 한수호의 고민은 점점 더 커져갔던 것. 진미은은 DNA 검사를 할 수 있냐고 물은 송보미의 말을 떠올렸고, 자신의 집에 두고간 피 묻은 자켓을 발견하고 급하게 한수호를 찾으러갔다. 한수호는 "일단 왔으니 무슨일이냐"고 물었고, 진미은은 "이거 보미 씨가 가져온거다. 이거 조순자 씨가 송 씨(이장유 분) 할아버지가 사고난 날거다. 혈흔이 있다. 검사해봐야한다"고 전했고, 이어 "이거 송보미 씨가 숨긴거다. 이게 송 씨 할아버지꺼면 조순자 씨가 죽인게 맞다. 그렇다면 딸이라는거 아니냐. 엄마가 그랬다면 덮어두고 싶었을거다"며 추측했고, 한수호는 "우선 DNA 검사 먼저 하자. 그런데 다른 사람들은 모르게 하자"며 검사에 나서자고 했다. 

한편 '모두 다 쿵따리'에서는 평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모두 다 쿵따리'는 뉴욕라이프를 즐기던 뉴요커에서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미국에서 추방당한 송보미(박시은 분)와 한때는 뉴욕 금융시장에서 신화를 쓴 입지전적 인물이었으나, 딸의 병을 고치기 위해 천연치료제 개발에 힘쓰고 있는 한수호(김호진 분) 두 사람이 '쿵따리'에 살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유쾌한 농촌 드라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