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 민주당, ‘우크라이나 의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절차 돌입…낸시 펠로시 “아무도 법 위에 있지 않아”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9.25 07: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미국 민주당이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하원 차원의 탄핵 조사에 들어가기로 결정해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5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서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당해야 하는지 여부에 대한 공식 조사를 게시하겠다고 밝혔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상과의 부당한 통화를 통해 헌법적 책무를 저버렸다며 “아무도 법 위에 있지 않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더불어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중상모략하기 위해 우크라이나의 조력을 시도했는지에 대해 조사하겠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 연합뉴스

이른바 ‘우크라이나 의혹’은 지난 7월 25일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에 대해 조사할 것을 압박했다고 미국 현지 언론이 보도하면서 수면 위로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바이든 문제에 대해 자신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와 협력하라고 거듭 요구했으며, 미국의 군사 원조 중단 카드를 무기로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거론한 바이든 문제란 바이든이 부통령 재직 시절인 2016년 초 우크라이나 측에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10억 달러에 이르는 미국의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다는 내용이다.

당시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바이든의 아들 헌터가 관여하던 현지 에너지 회사의 소유주를 수사 레이더망에 올려놨던 것으로 알려졌다. 추후 이 검찰총장은 결국 해임됐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러시아 게이트로 인해 탄핵론이 부각된 바 있다. 당시에도 민주다이 하원서 과반을 차지하고 있었음에도 찬성표는 58표에 불과해 부결된 바 있다. 지난 7월에도 탄핵 결의안이 갑작스럽게 발의됐으나 압도적인 반대표로 인해 부결됐다.

더불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탄핵 조사와 관련해 “마녀 사냥”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뉴욕서 열린 유엔총회에 참석해 북한의 잠재력을 언급하며 비핵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추천기사